본문 바로가기

“다른 정보기관과 원활한 공조가 성공 비결”

중앙선데이 2012.01.28 22:24 255호 14면 지면보기
모사드는 이스라엘의 대외정보기구이자 작전기구다. 휴민트, 시긴트, 직접작전 등으로 주로 현장 정보를 입수하고 분석은 주로 군 정보기구인 아만이 한다. 샤박이란 기구는 국내 안보를 맡는다. 모사드는 이스라엘의 MI-6, 샤박은 MI-5라고 보면 된다. 정보기관 사이엔 긴장이 있는 게 자연스러운데 이스라엘에선 실무 차원의 협조가 아주 잘된다. 여기엔 이스라엘 군 전체와 특히 공군·해군 특수부대도 포함된다.

안보담당 현역 기자 아미르 오렌

이 점이 대부분은 모사드가 누리고 있지만 실제론 이스라엘 정보 기구 모두에 돌려야 할 성공의 진짜 비결이다. 이스라엘은 작은 나라이며 긴밀하게 조직된 사회다. 정보기구에서 온갖 활동을 하는 장교들은 ‘임무를 위해 어떻게 갈등을 초월해야 하는지를 아는’ 문화를 갖고 있다. 모사드의 수장은 총리에게 직접 보고하며 총리가 국방장관도 겸할 경우 모든 정보기관은 총리의 지시를 받게 된다. 이를 통해 적국의 군 조직 내부로 잠입해 그들의 공격을 실패하게 만들고, 그들의 지도자를 납치해온 많은 성공 사례가 있다.

물론 공격이나 테러가 임박했음을 보여주는 분명한 지표를 무시하거나 잘못 해석하고, 첩보망 사이의 채널을 상실해 비싼 대가를 치른 경우도 있다. 한국 해군의 비극(천안함 사태)과 유사한 사례는 1967년 10월 이스라엘 구축함 엘라스호의 침몰이다. 장교를 포함해 50여명이 죽었다. 조사 결과 자만한 해군이 미사일 사정거리까지 이집트 해안으로 들어간 것이다. 군 정보기구가 적시에 해군에 경고할 수 있었고 했어야 하는데 이에 실패한 것이다.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