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이아’ 연루 10여 명 출국금지

중앙일보 2012.01.28 00:00 종합 2면 지면보기
박영준 전 차관
씨앤케이(CNK)인터내셔널의 주가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3부는 조중표(60) 전 국무총리실장 등 증권선물위원회와 감사원이 고발하거나 비리의혹을 통보한 10여 명을 출국금지 조치한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검찰, 박영준도 출금조치 검토
다음주 관련자 소환 … 본격 수사

증권선물위원회가 검찰에 고발하거나 통보한 오덕균(46) CNK 대표의 처형인 정모 이사, 조 전 실장, 방송사 간부 김모씨 등 8명과 감사원이 비위의혹 관련 자료를 건넨 김은석(54) 외교통상부 에너지자원대사와 김 대사의 동생 부부, 광물자원공사 팀장 등도 출국금지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박영준(52) 전 지식경제부 차관에 대해서도 출국금지를 검토하고 있다. 검찰은 또 수사 착수 직전 카메룬으로 출국한 오 대표에 대해서는 가족과 주변 인사들을 통해 귀국을 종용하고 있다.



검찰은 전날 CNK 본사와 조 전 실장 자택 등에서 확보한 압수물의 분석에 주력하는 한편 다음 주부터 본격적인 관련자 소환 작업에 착수할 방침이다. 검찰은 소환자들을 상대로 외교통상부가 CNK의 카메룬 다이아몬드 광산 매장량이 크게 부풀려졌다는 사실을 알고도 보도자료를 배포했는지와 이를 이용해 시세를 조종해 거액의 시세차익을 챙겼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이 2010년 12월 외교부의 보도자료 작성 과정에 관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그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해졌다. 박 전 차관은 차관 재직 시절 카메룬을 방문해 카메룬 고위 인사들에게 CNK 지원을 요청한 데 이어 2010년 12월 외교통상부의 허위 보도자료 작성 과정에 관여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정권 실세 2명이 오 대표로부터 신주인수권부사채(BW)를 싸게 넘겨받았다”는 무소속 정태근(48) 의원의 주장이 사실상 박 전 차관을 겨냥한 것이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검찰은 실제 오 대표로부터 160만 주 상당의 BW를 주당 1260원에 사들인 매입자 명단을 입수해 분석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매입자 명단에서 유명인사의 이름이 발견됐지만 유명인사와 동일인인지, 동명이인인지 여부는 추가 조사를 진행해봐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전 차관은 앞서 지난해 12월 술접대 의혹을 제기한 이국철(50·구속기소) SLS그룹 회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사건과 관련해 무고 의혹이 제기되면서 한 차례 검찰 소환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당시 이 회장과 박 전 차관을 모두 무혐의 처분했다.



박 전 차관은 4·11총선에서 대구 중·남구 지역구에 출마하기 위해 예비후보로 등록한 상태다.



박진석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