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검 중수부, 박양수 체포

중앙일보 2012.01.28 00:00 종합 2면 지면보기
박양수 전 의원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부장 최재경)는 여야 정치인들이 비리 혐의로 구속됐던 전직 국회의원에게서 “사면받게 해 달라”며 금품 로비를 받은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4·11 총선을 불과 70여 일 앞둔 시점이어서 검찰의 수사 상황에 따라 정치적 파장이 일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 사면로비 의혹 수사

 검찰은 2010년 7월 당시 주가 조작 혐의로 수감 중이던 정국교(53·구속기소) 전 민주당 의원의 형에게서 사면 청탁과 함께 3000만원을 받은 혐의(변호사법 위반)로 박양수(74) 전 민주당 의원을 체포했다. 검찰은 박 전 의원 외에도 금품을 받은 여야 정치인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이날 박 전 의원과 함께 민주당 당직자 출신인 조모씨를 체포하고, 이들의 서울·대전 사무실과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정 전 의원은 자신이 소유하고 있던 회사가 해외 자원개발 사업을 추진 중이라며 허위공시를 한 뒤 주가가 치솟자 주식을 처분해 440억원의 부당 시세차익을 얻은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2010년 4월 대법원에서 징역 2년6월형이 확정됐다. 검찰은 정 전 의원이 사면 로비를 위해 정치권에 돈을 뿌렸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최근 배임 혐의로 다시 구속 기소된 정 전 의원을 상대로 조사를 벌여왔다.



 검찰은 박 전 의원이 야당 인사들과 친분이 깊은 점을 고려할 때 야당 수뇌부에게 다시 부탁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또 사면 로비 시기가 불과 2년 전이라는 점에서 한나라당 정치인을 상대로 한 로비가 있었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사면 로비라는 게 여야 한쪽에만 줄을 대서는 어렵지 않겠느냐”라며 “일단 박 전 의원을 상대로 한 조사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양수는 누구=박 전 의원은 범(凡)동교동계로 분류된다. 이명박 정부 출범 뒤엔 손학규 민주통합당 고문을 도왔다. 2010년 전당대회에서 손 고문 측 조직 총괄책임자로 활약하며 손 고문을 승리로 이끌었다.



 그러나 손 고문과의 인연은 오래가지 못했다. 야권통합에 대한 견해차 때문이었다. 지난해 연말 민주당 대표이던 손 고문이 시민통합당과 합당을 추진하자 박 전 의원은 ‘반(反)통합파’를 이끌던 박지원 의원 진영에 가담했다. 박 의원과 친척 관계라는 인연도 작용했다.



 박 전 의원은 지난해 연말 통합 결의를 위한 12·11 전당대회를 이틀 앞두고 손 고문에게 전화를 걸어 “(전대 반대파들이) 통제가 안 된다. 전대 행사장에서 당신의 신변을 보장할 수가 없다”며 경고했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특히 전대 당일 행사장인 서울 잠실체육관에서 험상궂게 생긴 5~6명의 용역직원을 대동하고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는 장면이 목격되기도 했다. 이날 전대는 반통합파 당원들의 물리력 행사로 난장판이 됐다. 이런 소동의 배후에 박 전 의원이 있다는 관측도 나왔다. 올 1월 15일에 치러진 민주통합당 당 대표 경선에선 박지원 의원을 도왔다.



이동현·양원보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