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B ‘다이아 외교부’ 면전 질책

중앙일보 2012.01.28 00:00 종합 4면 지면보기
김성환 장관
이명박 대통령이 26일 오전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으로부터 카메룬 다이아몬드 개발업체 씨앤케이(CNK) 주가조작 의혹에 대해 직접 보고받고, 외교관들의 기강해이를 질책했다.


CNK 보고한 김성환 장관에게
“이런 일 잦아 큰일 … 좀 잘하라”

지난 17~20일 김 장관의 덴마크·터키 순방 결과를 보고받는 자리였지만, 초점은 CNK 사건에 모아졌다. “죄송하다. 잘못된 보도자료가 배포되는 등의 사태를 막지 못했다. 시스템을 보완하겠다”며 김 장관은 고개를 숙였다고 한다. 이 대통령은 ‘외교부에 이런 일이 자꾸 터져 큰일이다. 좀 잘하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 대통령의 얼굴이 “굳어 있었다”고 전한다.



 27일엔 김영환 국회 지식경제위원장(민주통합당)이 청문회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김은석 에너지자원대사가 증시에 영향을 주는 보도자료를 낸 경위, 장관과의 사전 상의 여부, 감사원의 늑장감사 및 금융당국의 조사 지연 이유에 대해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의혹의 진원지인 외교부로 밀려드는 후폭풍이 만만찮다. 외교부 수뇌부의 관리 책임론이다. 허위 보도자료 작성과 배포를 주도한 김 대사가 당시 ‘정권 실세’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을 배경 삼아 활동할 때도, 전·현직 외교관들이 공무원 윤리를 팽개치고 주식투자로 돈을 챙길 때도 장·차관은 제지하지 못했다. 지난해 의혹이 표면화된 뒤에도 다잡지 못했다.



 허위 보도자료가 나온 2010년 12월 17일 장관 주재의 실·국장 회의 말미에 김 대사는 보도자료 발표를 김 장관에게 구두로 보고한 사실도 드러났다. 김 대사가 “카메룬에서 중소기업이 광권을 따냈는데 홍보하겠다”고 하자 김 장관은 “하라”고 했다고 한다. 외교부 당국자는 “30년 경력의 외교관이 전결(專決)로 하는 일을 일일이 캐물을 수는 없었고, 당시는 자원외교 드라이브가 강하게 걸렸을 때”라고 말했다. 시스템이나 분위기에 허점이 많았다는 얘기다.



 취임 후 조직 혁신에 힘을 쏟아 온 김 장관은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지겠다”는 입장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장관이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전임 장관(유명환)에 이어 자신까지 불명예 퇴진할 경우 외교부 전체에 미치는 영향을 걱정하고 있는 듯하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김 대사를 보직 해임하고 27일 행정안전부 중앙징계위원회에 회부했다. 공무전화를 이용해 1600회에 걸쳐 CNK 주식을 거래한 김 대사의 비서도 징계위에 회부했다. 유사한 비위를 저지른 K씨(해외근무 중)에 대해선 엄중 인사할 방침이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