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B “교육만 생각했지 폭력문제 소홀했던 점 인정”

중앙일보 2012.01.28 00:00 종합 8면 지면보기
이명박 대통령은 27일 청와대에서 학교폭력 문제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주요 교직단체와 학부모단체를 초청해 간담회를 열었다. 왼쪽부터 이경자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회 회장, 안양옥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회장, 조정실 학교폭력피해자가족협의회 회장, 이 대통령, 박계화 한국초등학교장협의회 부회장, 장은숙 참교육을위한 전국학부모회 회장이 간담회 장소로 이동하고 있다. [안성식 기자]


“알면서도 행동으로 옮기지 않은 것, 나부터 반성한다. 소홀했다고 인정한다.”

교육단체 대표와 간담회
전교조 장석웅 위원장 불참
좌석 둘러본 MB “안 왔어요?”
교총 “교사가 해결 중심 돼야”



 이명박 대통령이 27일 학교폭력에 대해 한 말이다.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학교폭력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교육단체 대표들과 만난 자리에서다. 이 대통령은 “나 자신도 교육을 어떻게 하고, 공교육을 어떻게 할지 생각했지 이런 문제는 생각도 못 했었다”며 “우리가 알면서도 소홀했고 기피했을 수 있다”는 자책도 했다.



 이 대통령은 동시에 이번 기회에 학교폭력을 발본색원하자는 취지의 말도 했다. 그는 “이번에도 뭐 하다 흐지부지되는 것 아닌가 하는데, 이번 기회에 학교폭력 문제를 뿌리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곤 “기술적으로만 아니라 심사숙고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차원에서 대책 발표를 좀 미뤘다”며 “여러분이 힘을 모아주면 바꿀 수 있다”고 말했다.



 참석자들도 “학교폭력은 너나 없이 힘을 합쳐 같이 해결해야 할 공통 문제”라는 데 뜻을 함께했다고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안양옥 한국교총 회장=선생님들이 주체가 돼야 하는데 상당히 위축돼 있다. 학칙을 엄격하게 할 필요가 있다. 학생들이 치유받고 나면 학교로 돌아오는데 선생님들에겐 손쓸 방법이 없다. 시작도 학교, 끝도 학교, 선생님이 중심이 돼야 한다.



 ▶조정실 학교폭력피해자가족협의회장=우리는 가해학생도 피해학생이라고 부른다. 극소수의 자격 없는 선생님, 부모가 전체를 흐렸다. 아이들에겐 학교폭력 징후가 있는데 이걸 인지하고 대처하게 학부모들에 대한 사전교육이 필요하다.



 ▶이경자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회장=상시적 학부모 교육이 필요하다.



 ▶장은숙 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장=2004년처럼 반짝 관심이 아니라 지속적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상설기구가 필요하다. 폭력 아이들을 조사하는 기관도 전문성을 길렀으면 좋겠다.



 이 대통령은 이날 간담회 모두에 참석자들을 둘러보며 “안 왔어요?”라고 물었다. 박범훈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이 “여러 번 전화했는데 갑자기 어렵다고 하셔서…”라고 답한 것으로 보아 조합원에 대한 압수수색을 이유로 불참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장석웅 위원장을 가리킨 듯했다.



이 대통령은 간담회 중 “아이들이 폭력을 당하는데, 이를 해결하고 희망을 갖는 학교로 가자는 데 전교조고 교총이고 의견이 다를 수 없다”며 “이는 정치적 사안이 아니며 내 가정의 문제, 우리 아이의 문제”라고 말했다.



▶ 멈춰! 학교폭력 운동 동참 기업·기관·단체



법무부, 여성가족부, 서울시교육청, 경기도교육청, 강원도교육청, 경남도교육청, 경북도교육청, 대구시교육청, 대전시교육청, 충남도교육청, 충북도교육청, 전남도교육청, 제주도교육청, 춘천교육지원청, 서울시의회, 서울강남구청, 서울지방경찰청, 대구지방경찰청, 대전지방경찰청, 충북지방경찰청,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대한민국교원조합, 학교를사랑하는학부모모임, 한국청소년상담원,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대한태권도협회, 청소년폭력예방재단, 메가스터디,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한국아동학대예방협회



▶ 동참하려면



‘멈춰! 학교폭력’ 운동에 공감하는 교사·학부모·학생 등은 폭력 근절 경험담과 노하우, 제언 등을 e-메일(school@joongang.co.kr)로 보내 주세요. 정부 부처와 기관·단체·기업의 참여도 환영합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