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싼데 연일 매진 NHN 구내식당 소문난 메뉴

중앙일보 2012.01.26 00:00 경제 5면 지면보기
할리우드 영화배우 니콜 키드먼과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과 같은 메뉴로 식단을 짜는 기업 구내식당이 있다. 인터넷 기업 NHN의 이야기다.


‘니콜 키드먼식 메뉴’ 나오는 NHN 구내식당
찐마늘·곡물·채소 등 구성
‘마크로비오틱 식단’ 도입
소화불량·비만 효험 소문
비싼 가격에도 연일 매진

 NHN은 25일 “지난해 11월부터 직원들 건강을 고려해 마크로비오틱 식단을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마크로비오틱이란 ‘Macro+Bio+Tic’의 합성어로 일본에서 시작돼 세계 각국에 보급된 건강식사법. NHN은 전담 영양사를 두고 이 식단을 직원들에게 내놓고 있다.



 이 식단은 우리 땅에서 나는 곡물과 채소를 뿌리와 껍질까지 모두 먹는 것을 기본으로 한다. 아침(사진)은 찐마늘과 사과·고구마·옥수수 같은 12가지 종류가 나온다. 점심엔 현미를 기본으로 갖가지 곡물과 채소가 제공된다. 한 끼당 가격은 6000원 선으로 일반 식단(4500원 선)보다 비싸지만 연일 준비된 분량이 모두 팔려 나간다.



 이 회사 김청 대리는 “식단 도입 초기엔 자극적이지 않은 맛을 두고 심심한 맛이라며 불평하는 이가 많았지만 효과가 알려지면서 호응하는 직원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NHN 김진희 글로벌 인사그룹장은 “사람이 재산인 인터넷 기업 속성상 직원 건강을 위해 회사가 나서는 것은 당연하다. 소화불량이나 비만으로 고통 받는 임직원들이 이 식단을 통해 건강을 되찾는 경우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