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DB대우증권 ‘골든에이지’

중앙일보 2012.01.17 06:12
KDB대우증권이 은퇴자들을 위해 작년 초 출시한 월 지급 상품 ‘골든에이지’가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 상품의 핵심 컨셉트는 ‘넉넉한 월 지급·만기자산증식’두 가지다. 구체적으로 매월 투자원금의 0.5%에 상당한 월 지급금과 만기 10년 뒤 투자원금의 134% 회수를 목표로 운용되는 상품이다.


넉넉한 월급 받다 만기 땐 목돈 챙겨

예를 들어 고객이 1억 원을 가입했다면 매달 50만 원의 수입을 얻을 수 있으며, 10년 뒤에는 1억3400만 원을 지급받도록 운용된다. 물론 실적배당형 상품이기 때문에 원금손실 가능성이 있는가 하면 만기 이전에 목표금액을 달성할 경우 조기 청산도 되는 상품이다.



특히 가입 3개월 후에는 언제든지 환매가 가능하며, 특정한 수수료가 부과되지 않는 게 장점이다. 과표가 낮아 세금부담도 다른 상품에 비해 낮다. 1억 원 투자자의 경우 연간 과표가 110만 원 수준으로 일반 예금 투자 시 과표의 4분의1 수준에 불과하다. 이 상품은 특정자산에 집중 투자하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자산에 분산 투자해 수익성과 안정성을 동시에 추구한다. 엄선된 투자자산을 랩과 신탁이라는 큰 투자 항아리에 넣고 개별과 전체를 KDB대우증권 매니저들이 꼼꼼하게 추적 관리하는 투자시스템을 적용한다. 현 재 물가연동국채 15%, 원금보장파생상품15%, 최상급 펀드매니저가 운용하는 채권혼합형펀드 3개 50%, 저렴하게 주식시장에 투자할 수 있는 ETF에 20%를 각각 투자하고 있다.



고액자산가에겐 골든에이지 절세형 추천



그렇다면 이 상품이 연간 달성해야 하는 목표수익률은 어느 정도일까? 일단 월 지급금을 투자금의 0.5%씩 12회 지급해야 하므로 기본적으로 연간 총 6%의 수익이필요하다. 또 만기 때 필요한 34%의 추가 수익을 얻기 위해서는 연간 약 3% 수준의 추가 수익이 필요하므로 결과적으로 8.7% 수준의 보수 공제 전 수익이 목표수익이 된다.



글로벌 재정위기로 주식시장이 큰 폭으로 하락했던 점을 감안하면 운용면에선 지금까지 나름대로 선전했다는 평을 듣고 있다. 나아가 현재의 주가지수대에서 시장이 안정기로 접어들 경우 현금으로 남겨둔 투자금을 수익성 자산으로 전환해 수익률 만회의 기회를 잡게 될 것이란 분석도 한다.



KDB대우증권은 이 같은 일반적인 골든에이지 상품 외에도 다양한 골든에 이지 상품을 출시하고 있다. 원금을 안전하게 보존하면서 월 지급을 시장금리 수준에서 받고 싶은 투자자에겐 골든에이지 국공채형을 추천한다. 국공채형은 매월 투자원금의 0.3% 수준을 지급하고 만기에 원금을 주는 상품으로 우리나라국공채에 투자한다. 수익성과 안정성 외에도 절세를 투자 기준으로 삼는 고액자산가에겐 골든에이지 절세형 상품을 추천한다. 절세형 상품의 경우 0.5%의 월 지급과 만기 134% 자산 증식이라는 컨셉트를 유지하면서 과표를 낮추는 전략을 구사한다.

▶ 문의=KDB 대우증권 1588-3322





<성태원 기자 seongtw@joongang.co.kr/사진=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