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럽이 강등 당했다

중앙일보 2012.01.16 00:00 경제 1면 지면보기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은 S&P의 신용등급 강등에 말을 아꼈다. 대신 휘하 총리나 재무장관이 나섰다. 대통령 선거를 의식한 의도적인 침묵으로 받아들여졌다. 반면에 야당인 사회당 대통령 후보인 프랑수아 올랑드는 “우리가 최고등급에서 강등된 것은 국가적 수치”라고 주장했다. 사진은 S&P 강등 전인 13일(현지시간) 대통령 관저인 엘리제궁에서 연설하고 있는 모습. [파리 AP=연합뉴스]


프랑스와 오스트리아가 최고 신용등급에서 밀려났다. 미국 신용평가회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프랑스·오스트리아 등급을 최고 수준인 트리플A(AAA)에서 AA+로 낮췄다. S&P가 최고 등급 국가를 하향 조정하기는 지난해 8월 미국 강등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이로써 S&P가 트리플A 등급을 부여한 나라는 16개 나라에서 13개국으로 줄었다.

프랑스 AAA → AA+ … S&P, 9개국 신용등급 낮춰



 또 S&P는 재정위기에 시달리는 이탈리아와 스페인 등급도 각각 두 단계 내려 ‘BBB+’와 ‘A’로 낮췄다. 포르투갈과 키프로스는 투기등급인 ‘BB’와 ‘BB+’로 2등급씩 떨어졌다. 몰타·슬로바키아·슬로베니아의 국가 신용등급도 한 단계씩 내려갔다. 이렇게 S&P가 이날 등급을 내린 나라는 모두 9개 나라였다.



 존 체임버스 S&P 대표는 “유럽 정치 지도자들이 지금까지 취한 조치들은 유로존의 ‘구조적 스트레스(systemic stress)’를 해결하기에 불충분하다”며 “유로존 재정위기가 개별 회원국만의 문제가 아닌 만큼 일부 국가의 긴축정책만으론 문제를 풀 수 없다”고 지적했다.



 S&P는 유로존의 신용등급 전망도 기존 ‘부정적’ 평가를 유지했다. 그리스와 독일·슬로바키아를 제외한 14개국의 신용등급 전망을 ‘부정적’으로 판정했다. 네덜란드·핀란드·룩셈부르크 등 트리플A 등급을 다시 받은 나라들도 ‘부정적’으로 평가됐다. 이날 미국·유럽 주식시장은 S&P 등급 발표 이전에 마감됐다. 하지만 장중에 ‘강등이 임박했다’는 소문이 돌아 증시는 약세를 보였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