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텔 들어선 순간, 당신은 나의 관객

중앙선데이 2012.01.14 20:02 253호 34면 지면보기
1 W호텔의 뮤직 디렉터 미켈란젤로 라쿠아
지난해 12월 중순 중국 상하이 와이탄의 번드(bund) 18 빌딩. 명품 부티크와 고급 레스토랑, 트렌디한 바가 몰려 있는 이곳에서 파티가 열렸다. 야광 조명 아래 디제잉 공연이 신나게 펼쳐졌다. 한쪽에선 싱가포르의 디자이너 그룹 ‘스튜디오 주주’의 설치 작품과 패션 사진작가 안네마리케 반 드리멜렌의 작품이 전시 중이었다.소파에 기대 작품을 감상하고, 음악에 맞춰 온몸으로 즐기는 이 파티는 ‘W 해프닝-디자인 랩’. 올해 중국에 진출하는 W호텔의 프로모션 행사다. 광저우(2012년)·상하이(2013년)·베이징(2014년)까지 줄줄이 오픈을 앞두고 호텔이 추구하는 철학과 비전을 체험하도록 ‘실험실’을 연 것이다.

W호텔 글로벌 뮤직 디렉터 미켈란젤로 라쿠아

1998년 뉴욕에서 처음 문을 연 이 호텔은 단지 하룻밤 묵고 가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스타일과 트렌드를 경험하게 만드는 ‘스타일 호텔’을 목표로 한다. 그래서 고전적이고 우아한 딴 호텔과 다른 것이 많다. 다른 호텔에는 없는 업무도 있다. 미켈란젤로 라쿠아(Michelangelo L’Acqua)가 하는 일이 그렇다. 그는 W호텔의 글로벌 뮤직 디렉터다. 전 세계 W호텔의 모든 음악을 총괄한다. 라운지·객실·엘리베이터·레스토랑 등 호텔의 모든 공간에서 음악을 통해 브랜드 이미지와 스타일을 전달할 수 있도록 한다. ‘디자인 랩’ 등 호텔 행사에서도 그는 가치와 비전을 고객에게 전달할 수 있는 음악을 선택해 프로듀싱한다.

그는 W호텔에 협찬한 뉴욕패션위크의 백스테이지 라운지 음악을 맡았던 2009년 W호텔에 영입됐다. 1990년대 말 디자이너 톰 포드의 눈에 띄어 구찌와 이브생로랑의 패션쇼 음악을 맡은 후 패션 뮤직디렉터로 일해오던 차였다. 그는 10여 년간 뉴욕·파리·밀라노에서 랄프 로렌, 토미 힐피거, 질 샌더, 마이클 코어스, 다이앤 본 퍼스텐버그 등 세계적인 디자이너들과 함께 작업했다. 패션 외에도 TV와 광고 음악 등 이종(異種)문화와 음악의 만남에 전념해 온 그에게 물었다.

2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W호텔의 ‘W 해프닝-디자인랩’ 행사장. ‘스튜디오 주주’의 설치작품에 앉은 참석자들. 3 이날 행사에선 DJ소울스케이프가 공연했다.
-홈페이지에서 뮤직 큐레이터라고 소개했다. 어떤 직업인가. “예컨대 기업들은 브랜드 이름을 짓고 그에 어울리는 CI(corporate identity)를 창조해 통일된 이미지를 만든다. 나는 여기에 음악을 더해 청각적으로도 일관된 정체성을 완성하도록 한다. 패션쇼 컨셉트에 맞는 음악을 프로듀싱하고, 제품과 어울리는 광고 음악을 만드는 것, 재밌고 신나는 W호텔의 공간 이미지가 음악으로 고객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하는 것도 뮤직 큐레이팅이다.”

-본격적인 음악 경력은 패션계에서 시작했다. “뉴욕의 ‘뉴 스쿨 포 재즈 & 컨템퍼러리 뮤직 프로그램’을 마치고 처음엔 밴드 활동을 했다. 더 큰 그림을 그리고 싶어 프로듀서 일을 시작했는데, 우연히 오디션 제의를 받았다. 톰 포드의 무대를 위한 오디션이었다. 나는 그가 누군지 몰랐다. 포드라기에 ‘자동차랑 관련이 있나’라고 생각했다. 주저함 없이 인터뷰를 했고 톰 포드는 그게 마음에 들었던 모양이다. 나중에 알고 보니 누구도 그의 눈을 똑바로 쳐다보지 못했다. 스태프들은 몇 걸음씩 떨어져 걷곤 했다.”

-그와의 작업은 어땠나. “내 인생에 가장 긴장된 순간들이었다. 그는 패션에 대해 믿을 수 없을 만큼 분명한 비전을 갖고 있었다. 전 세계에서 재능 있는 사람을 모아 그 비전을 현실화시키는 지휘자 역할을 했다. 마케팅에도 천재적이었다. ‘안 되겠다’는 말은 용납하지 않았다. 간혹 내 작업이 벽에 부닥칠 땐 이렇게 말했다. ‘다시 해봐. 못하면 이름도 없이 사라져버리고 말 거야’라고.”

-패션 등 다른 분야 사람과 일을 할 때 주로 고려하는 요소는. “런웨이는 모델의 워킹, 의상의 색감과 조형미 등 시각적 이미지의 비중이 크다. 여기에 음악을 더하면 관객이 무대를 더 감각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게 된다. 그러려면 디자이너의 비전을 잘 이해해야 한다. 음악은 그 비전을 청각적으로 통역하는 것이다. 존 바바토스가 이탈리아 플로렌스에 있는 폐허가 된 교회에서 쇼를 열었을 때다. ‘아메리칸 록(rock)’이 컨셉트였다. 내가 선택한 오프닝 음악은 지미 헨드릭스가 연주한 미국 국가 ‘Star Spangled Banner’였다(*1969년 우드스탁 페스티벌에서 지미 헨드릭스는 이 곡을 연주했다. 반전(反戰)과 미국 정부에 대한 항의의 뜻으로 뒤틀리고 비틀어진 기타 사운드로 연주했다). 관객들은 의상과 음악에 압도돼 순간 발끝까지 얼어붙었을 것이다. 관객도 고려해야 한다. W호텔에선 투숙객이 관객이 된다. 그들이 호텔에서 기대하는 스타일에 맞는 아티스트의 음악을 고르는 것이다.”

-브랜드 이미지를 어떻게 소리로 통역하나. “최근 W호텔의 아이폰 앱을 위한 음악 작업을 했다. 여기엔 수영장·피트니스클럽·라운지 등 호텔 내 각기 다른 장소에서 들으면 좋은 음악이 들어 있다. 피트니스클럽용으로는 발을 구르듯 신나는 음악과 재충전을 위한 차분한 음악을 함께 실었다. 재충전 음악은 몰디브·발리·코사무이 등 휴양지에 있는 W호텔을 위한 음악으로도 어울린다. 이렇게 공간에 맞춘 음악을 통해 고객들은 오감(五感)으로 W호텔의 정체성과 스타일을 체험한다.”

-패션계에서 일하다 호텔업계에 처음 들어왔다. 전에 없던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고 있는데. “지금까지 패션과 광고 음악, 음반 작업 등 다양한 경험을 해왔다. W호텔에서의 작업은 내가 지금까지 해왔던 모든 것의 통합이라고 생각한다. 이 안에는 라이프스타일이 모두 다 있으니까. 어차피 산업별·분야별 장벽은 다 무너지고 있다. 어느 한 가지에 국한된 규칙 같은 건 없다. 어떤 아이디어든 일단 쏟아내고, 아이디어의 조각들을 다시 집어 창의적으로 통합하는 것, 그게 내 일이다.”

-앞으로의 계획은. “뮤직 디렉터와 별개로 개인 작업도 계속 한다. 당장 세계적인 모델 에이전시인 ‘엘리트(Elite)’가 신인모델 발굴을 위해 상하이에서 개최하는 TV쇼의 뮤직 디렉터를 맡았다. 재능 있는 신인을 찾아 음반 작업을 하고, 파리·밀라노·뉴욕에서 패션쇼 음악도 맡을 예정이다.”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