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나라, 박희태 설 전 사퇴 압박

중앙일보 2012.01.14 00:00 종합 3면 지면보기
박희태 국회의장
이재오계가 음모론을 제기하는 와중에도 ‘박근혜 비상대책위원회’는 제 갈 길은 간다며 가속페달을 밟고 있다. 요즘 논의의 초점은 공천 쇄신이다. 비대위 산하 정책쇄신분과의 권영진 의원은 13일 분과회의를 마친 뒤 “탈북자·다문화가정·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 및 소수자가 정치 신인으로서 공천을 신청하면 심사 때 20%의 가산점을 부여하는 방안을 16일 비대위 전체회의 때 건의키로 했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이미 여성 정치 신인에 대해 20%의 공천 가산점을 주는 방안을 내놓은 상태다.


황우여, 박 의장 적절한 대응 촉구
비대위는 정치신인 대거 공천 예고

 또 인재영입분과위의 조동성 비대위원은 “과학기술·교육·문화·예술·체육·노동·여성·시민단체·외교·국방·건강·미용·부동산중개·벤처·중소기업 등 15개 부문별로 비례대표 인재를 영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위원은 “이런 방식으로 비례대표의 75%를 공천하고 나머지 25%는 자영업자, 실업자, 경력 단절 여성 등을 대변할 수 있는 분들을 영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비대위가 공천 논의에 박차를 가하는 것은 전날 회의에서 박근혜 비대위원장이 “여러 가지 정치 일정이 촉박하다. 다음 주 월요일까지 공천 기준에 대해 결과를 내주셨으면 한다”고 말한 것과 무관치 않다. 박 위원장의 스타일상 어떤 일을 빨리 하라고 공개 독촉한 것은 이례적이다.



한 측근은 “박 위원장은 21일 시작되는 설 연휴 기간의 민심이 총선 여론으로 직결된다고 보고 연휴 식탁에 돈봉투가 아니라 한나라당의 쇄신이 화제로 오를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라고 전했다. 박 위원장 주변 인사들은 돈봉투 사건도 속전속결로 털자는 기류다. 황우여 원내대표는 주요당직자회의에서 박희태 국회의장에 대해 “순방 외교가 끝나는 대로 속히 귀국해 적절한 대응을 해 줄 것을 바란다”고 말했다. 한 당직자는 “박 의장이 정치적 책임을 지고 구정 이전에 의장직을 사퇴하는 것으로 빨리 정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종인 비대위원은 12일 JTBC에 출연해 “개인적으로 박근혜 위원장이 따로 당을 만들면 오히려 더 편하게 갈 수 있을 것 같다”면서도 “박 위원장이 신당을 할 생각이 없기 때문에 이런저런 얘기 들어가면서 당 쇄신에 노력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하·조혜경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