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희태 캠프 불법 선거자금 의심 계좌 포착

중앙일보 2012.01.13 03:00 종합 1면 지면보기
김효재 수석
2008년 7월 한나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12일 당시 박희태 후보(현 국회의장) 캠프와 관련한 불법자금의 원천으로 의심되는 계좌들을 발견해 자금 추적에 착수했다. 검찰은 최근 박 의장 캠프 재정담당자 등의 계좌들을 살펴보는 과정에서 전당대회를 전후해 이들 계좌와 연결돼 있는 계좌들 가운데 일부에서 거액의 자금이 수시로 입출금됐다는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김효재 수석 소환키로
“안병용에게 직접 돈 받았다”
30명 리스트와 진술도 확보

 검찰은 또 박 의장 캠프 사무실(여의도 대하빌딩) 바로 옆 빌딩에 모 은행 서여의도지점이 있는 점에 주목하고 당시 대규모 신권 인출이 있었는지도 파악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고승덕(55) 의원은 자신에게 전달된 3개의 100만원 다발이 이 은행 띠지로 묶여 있었다고 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당시 박 의장 캠프의 재정·조직 업무를 총괄했던 조정만(51) 국회의장 정책수석비서관을 소환 조사하기로 했다. 조 비서관은 박 의장과 같은 경남 남해 출신으로 수행비서부터 시작해 20여 년간 박 의장을 보좌해 ‘집사’로 불리는 인물이다. 그는 캠프 자금관리를 맡아 직접 경선 회계보고서도 작성했다. 그러나 조 비서관은 “돈봉투에 대해선 전혀 아는 바 없다”고 말했다.



 검찰은 당시 캠프 상황실장이었던 김효재(60) 청와대 정무수석도 곧 소환하기로 했다. 검찰은 고 의원으로부터 “돈봉투를 박 의장의 전 비서인 고명진(40)씨에게 반납한 뒤 김 수석이 전화를 걸어와 돈을 돌려준 이유를 물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김 수석은 이날 본지 기자에게 “나와 통화했다는 건 일방적 주장일 뿐, 18대 국회에서 고 의원과 말 한마디 나누거나 눈길 한 번 준 적도 없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돈봉투 사건은 이명박 정부 최대의 ‘진실게임’으로 번질 전망이다. 검찰은 김 수석이 캠프 운영을 총괄 지휘한 데다 박 의장이 대표 재직 시절 비서실장도 지내 자금 흐름을 알고 있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이날 안병용(54) 한나라당 은평갑 당협위원장으로부터 서울 지역 30개 당협에 50만원씩을 돌리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주장한 은평구 구의원들로부터 자금 살포 대상자 명단이 담긴 문건을 확보했다. 구의원들은 “당시 여의도의 박 의장 캠프 사무실 아래층에 있는 사무실에서 안 위원장에게 당시 문건과 함께 돈을 전달받았다”고 진술했다.



정효식·이동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