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대위, KTX 민영화 반대 … 정부 정책 첫 제동

중앙일보 2012.01.13 00:23 종합 1면 지면보기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회가 현 정부 정책에 대해 처음으로 제동을 걸었다.



 비대위는 12일 철도운영 산업에 경쟁 체제를 도입하는 것을 골자로 한 정부의 ‘KTX 민영화 방침’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혔다. 황영철 비대위 대변인은 이날 비대위 전체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KTX 경쟁체제 도입과 관련한 논의들이 있었다. KTX 경쟁체제 도입과 관련해서는 국민의 우려와 반대가 높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방침은 “트위터 등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상에 정부 방침에 대한 부정적 의견이 많다”는 조현정(비트컴퓨터 회장) 비대위원의 보고에 박근혜 위원장이 동의하면서 결정됐다고 한다.



 이에 따라 향후 ‘박근혜 비대위’가 이명박 정부와의 정책 단절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국토해양부는 이날 철도 산업의 서비스 개선과 국가 재정부담 완화를 위해 철도운영 시장을 민간 참여 경쟁체제로 재편한다는 내용의 내년도 업무계획을 발표했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