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나라 정강 ‘보수 삭제’ 없던 일로

중앙일보 2012.01.13 00:17 종합 3면 지면보기
한나라당이 12일 보수 삭제 논란에 종지부를 찍었다. 황영철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비대위에서 더 이상 보수 삭제 논의를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강·정책에서 보수란 용어가 유지되게 됐다. 불필요한 당내 분란을 막기 위해 보수 삭제 논쟁을 비켜 가기로 한 것이다.



앞서 박근혜 위원장은 비대위 회의 모두발언에서 “보수 논쟁이 계속되는 건 바람직하지 못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2006년 개정된 한나라당 정강·정책에는 ‘발전적 보수와 합리적 개혁의 역사적 정통성을 계승한다’고 명시돼 있다. 그러나 그동안 김종인 비대위원을 비롯한 일부 비대위원은 “더 이상 이념에 집착할 필요가 없고, 국민정당이 되어야 한다”며 ‘보수’란 표현을 삭제해야 한다고 주장했었다. 이에 거센 반발이 일면서 이념 논쟁이 불거진 상태였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