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민할 때 고민이란 단어 써 … 그게 내 어법

중앙일보 2012.01.11 00:00 종합 5면 지면보기
안철수 원장이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실리콘밸리의 구글 본사에서 에릭 슈밋 구글 회장과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미국을 방문 중인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은 9일(현지시간) “(내가 정치 참여를) 고민하고 있다는 건 (진짜) 고민하는 것으로 해석해야 할 것”이라며 “그게 내 어법”이라고 말했다. 캘리포니아 새너제이 실리콘밸리에 있는 구글 본사에서 한국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다.


안철수, 구글 본사 슈밋 회장 만나

그는 “고민을 (진짜로) 할 때 고민이라는 단어를 쓴다. 미리 정해 놓고 나서 수순을 밟기 위해 고민이란 단어를 쓰는 사람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고민 중이고 그게 진실”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8일 출국 직전 인천공항에서 “(정치를 하면) 열정을 갖고 어려운 일을 이겨 나갈 수 있을지 고민 중”이라는 발언이 정치 참여를 시사한 것으로 해석되자 이렇게 설명한 것이다.



안 원장은 이날 구글의 에릭 슈밋 회장과 환담을 소개하며 “(슈밋 회장도) ‘에릭 슈밋 패밀리 파운데이션’이라는 자선재단을 운영하고 있어 (기부) 재단 설립과 운영 노하우를 소개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혁신을 하고 싹을 자르지 않으려면 실패를 용인하는 사회가 돼야 한다”며 “도덕적이고 성실한 경우 실수는 용납하면서 기회를 주다 보면 실패를 딛고 성공해 국가나 기업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양원보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