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앙드레 김의 삶 영화로 부활

중앙일보 2012.01.11 00:00 종합 34면 지면보기
앙드레 김(左), 하정우(右)
디자이너 고 앙드레 김(1935~2010)의 삶이 스크린에 옮겨진다. 영화제작사 판타지오픽쳐스는 10일 “지난해 말 앙드레 김의 아들인 김중도씨와 영화 판권 계약을 체결, 앙드레 김의 삶을 다룬 영화 ‘앙드레 김’(가제)의 제작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하정우, 젊은 시절 연기
내년 하반기 개봉 예정

 앙드레 김(사진은 1970년 모습)의 젊은 시절은 배우 하정우가 맡아 연기할 예정이다. 연출자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영화는 캐스팅과 촬영 등을 거쳐 내년 하반기에 개봉할 예정이다. 영화는 남성 디자이너로는 최초로 여성복을 만든 앙드레 김의 젊은 시절에 1960년대 한국 패션계·연예계의 풍광이 곁들여질 것으로 보인다. 판타지오픽쳐스는 하정우·지진희 등이 소속된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 판타지오의 자회사로, 이번 작품이 창립작이다. [연합뉴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