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중 정상, FTA 협상 내달께 시작 합의

중앙일보 2012.01.10 00:00 종합 1면 지면보기
이명박 대통령(左), 후진타오 주석(右)
한·중 간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이 이르면 2월 중, 늦어도 3월부터 개시된다.



 이명박 대통령과 후진타오(胡錦濤·호금도) 중국 국가주석은 9일 베이징 인민대회장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이같이 합의했다. 후 주석이 먼저 “조속한 협상 개시 선언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요청하자 이 대통령이 “곧 (협상 개시를 위한) 국내 절차를 밟겠다”고 답변했다고 김태효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이 전했다. 국내 절차는 ‘관보 게재→공청회→대외경제장관회의 심의·의결’ 등을 가리킨다. 김 비서관은 “짧게는 한 달, 길어도 두 달 안에 국내 절차가 마무리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후 주석은 회담에서 중국 어선의 불법조업 문제와 관련, “한국이 이 문제에 대해 가지고 있는 관심을 고도로 중시한다”며 “중국 어민들에 대한 교육과 관리를 강화하고, 한·중 간 협력 체제도 보다 강화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