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집에 두 가족 … LH ‘2 in 1’ 주택 개발

중앙일보 2012.01.10 00:00 경제 8면 지면보기
한집에 두 가족이 살 수 있는 주택이 다양해지고 있다.


나눔형·쌍둥이형·복층형 설계
가족수 줄면 분리해 임대 가능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한집에 두 가족이 서로 공간적으로 분리돼 불편 없이 살 수 있도록 설계된 ‘2 in 1(two in one) 주택’을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LH 주택디자인처 최정민 부장은 “1~2인 가구가 급증하고 자녀의 유학·출가 등으로 평균 가족 수가 줄고 있는 인구 구조 변화에 맞춘 새로운 주거공간”이라고 말했다.



LH의 ‘2 in 1 주택’의 쌍둥이형 타입. 집을 절반씩 나눠 두 가구가 살 수 있는 구조다.


 ‘2 in 1 주택’은 집 구조에 따라 나눔형(Home Share)·쌍둥이형(Twin)·복층형(Duplex) 등 3개 타입으로 나뉜다. 나눔형은 중소형인 74㎡형, 84㎡형(이하 전용면적)에 맞춘 평면으로 노인층을 겨냥했다. 자녀 유학·결혼 등으로 가족 수가 줄어들었을 때 여유공간을 분리해 임대할 수 있다. 유학 간 자녀가 돌아오거나 가족 수가 늘어나면 분리했던 공간을 다시 합치면 된다.



 쌍둥이형은 1~2인 가구를 위한 주택(59㎡형)이다. 따로 현관문을 갖추고 분리되는 공간을 임대하거나 업무공간 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 복층형(84㎡형)은 1~3층 가운데 두 가구가 1층과 2층의 절반, 2층의 절반과 3층을 각각 쓸 수 있다. 층마다 별도의 출입문이 있다.



 최 부장은 “쌍둥이형과 복층형의 경우 공간을 서로 균등하게 나누기 때문에 생활 수준이 비슷한 사람들이 함께 어울려 살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LH는 올 하반기부터 1~2인 가구가 많은 대학가·역세권, 산업단지 배후지역 등에 ‘2 in 1 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최현주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