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 중기에 1조 지원 … 6000억원 상반기에 집행

중앙일보 2012.01.04 00:00 종합 22면 지면보기
서울시는 올 한 해 동안 중소기업육성자금으로 1조원을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권혁소 서울시 경제진흥실장은 “이 중 6000억원은 상반기에 조기 집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창업 지원금은 기존 업체별 8000만원에서 1억원으로 늘어난다. 지원 대상도 창업 후 3개월 이내에서 6개월 이내로 확대됐다.



 또 185억원의 특별자금을 편성해 일자리 창출 우수 기업이나 사회적 기업 등도 지원하기로 했다. 신용등급(7~10등급)이 낮 은 금융소외자를 위해 창업자금 등을 3%대의 낮은 금리로 빌려주는 ‘서울형 마이크로크레디트 사업’도 실시한다.



최모란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