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귀뚜라미보일러, 봉사활동 올해만 372회 “세상을 따뜻하게”

중앙일보 2011.12.28 03:20 부동산 및 광고특집 7면 지면보기
귀뚜라미보일러는 세상을 따뜻하게 만드는 회사다. 비단 보일러 얘기만이 아니다. 최진민(70) 귀뚜라미 회장이 추구하는 기업의 가치도 ‘나눔경영’이다.



이 회사는 올해만 372회의 봉사활동을 했다. 회사의 주부·청년봉사단을 통해서다. 5~12명 단위로 봉사인력을 나눠 월 3~4회씩 샬롬의 집, 철원노인요양원 같은 21개 사회복지시설을 방문한다.



지난해 11월 강원도 ‘철원군노인전문요양원’을 방문한 귀뚜라미 주부봉사단의 모습. 이들은 매월 서너 차례 소외된 노인들을 방문해 희망을 전달한다.


봉사단은 자원봉사의 손길이 닿기 어려운 수도권 외곽지역에 사는 독거노인과 저소득층 자녀도 찾아 도시락배달·목욕봉사·빨래 등의 봉사활동을 했다.



임직원과 그 가족들이 중심이 된 이 봉사단은 ‘귀뚜라미 문화재단’이 모태다. 최 회장이 1984년 설립한 이 재단은 30년이 채 못된 사이 2200억원 규모로 커졌다. 저소득층 가정의 자녀와 소년·소녀가장 4만여 명에게 장학금도 지급했다. 국·공립 대학에 지원한 연구비까지 합치면 지금까지 지원한 금액이 300억원에 이른다. 이와 별도로 최 회장은 봉사활동의 영역을 늘리고자 2003년 사재 500억원을 출연해 복지재단을 따로 설립했다.



올해 귀뚜라미보일러는 주부·청년봉사단 활동 외에도 독거노인을 위해 이불·전기장판 300세트를 지원했다. 한국가스안전공사와 ‘워밍업 코리아’라는 또 다른 봉사활동도 진행했다. 본격적인 겨울이 다가오기에 앞서 10월부터 11월 사이에 사회복지시설을 찾아가 난방시설을 점검·교체하고 대청소와 김장 등을 해주는 것이다.



최 회장은 “사회봉사활동은 단발성 마케팅 이벤트가 아닌 기업의 지속성장을 위한 중요한 경영활동”이라며 “내년에도 사회에 책임을 다하는 기업이 되도록 지속적 봉사활동을 마련해 나눔경영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채승기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