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국 10개 아동시설, 세계 190개 나라에 훈훈함 선물

중앙일보 2011.12.27 04:55
지식경제부 윤상직 제1차관이 아이들에게 겨울 모자를 선물한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말을 맞아 어려운 이웃 돕기에 정부와 관련 기관들이 두 팔을 걷고 나섰다. 추운 겨울을 조금 더 훈훈하게 느끼게 하는 이들 소식 주인공들은 보다 많은 이들이 나눔에 동참하기를 권하고 있다.



지식경제부, 지지호호지역사랑 캠페인



20일 지식경제부(이하 지경부) 윤상직 제1차관은 인천시 부평구에 위치한 아동양육시설파인트리홈을 방문, ‘지지호호(知地戶好)지역사랑캠페인’을 통해 적립된 수익금과 방한용품을 전달했다. 지지호호지역사랑캠페인은 지식경제부가 진행중인 지역연고산업육성사업(RIS, Regional Innovation System)의 일환으로 지경부와 산하공공기관들이 펼쳤던 캠페인이다. 캠페인 기간 중 우체국장터(escrow.epost.go.kr)를 이용하면서 구매 금액의 2%를 기금으로 적립했는데 이렇게 모인 총 1000만원을 전국 10개소 아동양육시설에 나누어 기부한 것이다. 이날 윤 차관은 파인트리홈에 새 이불세트도 함께 지원했다.



유산기부 운동 여는 유니세프



유니세프는 연말을 맞아 ‘유산기부’ 알리기에 나섰다. 유산기부는 말 그대로 유언자가 자신의 재산을 비영리기관이나 복지단체 같은 제3자에게 기부하는 것을 의미한다. 일부분도 기부가 가능하며 상속인도 상속받은 재산을 기증할 수 있고, 고인의 이름으로 조의금을 기부할 수 있다. 또 유산기부 재산은 상속세 및 증여세법 제16조에 의해 과세가액에 포함되지 않아 상속세를 부담하지 않는다. 유니세프는 1946년부터 세계 190여 개 나라에서 영·유아 생존을 위한 활동, 아동 긴급구호 활동을 해온 유엔 산하 기구다. 기부된 유산은 어려운 이웃은 물론, 전 세계 어린이를 위해 쓰인다. 개발도상국 어린이들에게 치료식을 제공하고 오지마을엔 수동펌프를 설치해 안전한 식수를 공급한다. 유산 기부 시 유가족들의 상속 문제가 연계돼 있기 때문에 관련 법적 절차와 형식을 갖추어야 효력이 있다. 공정증서 유언장을 작성하는 것이 적합하다.



<이보람 기자 boram85@joonngang.co.kr/사진=김진원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