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천공연

중앙일보 2011.12.27 04:43



혼혈족 이야기로 돌아보는 우리 사회 문화 갈등

풍찬노숙

2012년 1월 18일~2월 12일 남산예술센터 드라마센터 1만5000~2만5000원. 문의 02-758-2150




 2008년 연극 ‘원전유서’로 혜성과 같이 등장한 김지훈이 신작 ‘풍찬노숙’을 발표했다. 그는 대학 시절 한 연극을 보고 ‘저런 건 나도 쓰겠다’는 객기로 집필을 시작한 극본 ‘양날의 검’이 덜컥 대산문학생 대학생 대상을 받아 공연계에 입문했다. 이후 이윤택 선생이 이끄는 연희단거리패에서 바닥부터 연극을 익혔고, 세편의 소극장 작품을 거쳐 새롭게 내놓은 4시간짜리 대작이 ‘풍찬노숙’이다.



 현실의 문제를 신화적 공간에서 그리는 그의 극작법은 이번 작품에서도 빛을 발한다. ‘풍찬노숙’에서는 농업 여성이 줄어들어 해외 원정 결혼이 일상화되고 있는 농촌의 문화적 충돌 현상을 가상의 신화적 공간에서 풀었다.



 혼혈족은 자신들만의 고유한 역사를 갖고자 여기저기서 신화를 수집한다. 민족이 탄생하기 위해서는 왕이 있어야 한다고 여긴‘문계’는 북소리를 두려워하지 않은 ‘응보’에게 북을 쳐 왕이 될 것을 권한다. 응보는 탁월한 두뇌를 가졌지만 심약한 성격 탓에 쉽게 결정을 내리지 못한다. 그때 응보의 아이를 잉태한 ‘주워 먹는 그애’가 금기 시 되는 북을 치고, 결국 응보가 전국 혼혈족 백만 군사를 일으키는 셈이 된다.



 김지훈의 ‘풍찬노숙’은 단일민족이라고 자랑하는 한국이 앞으로 겪어갈 문화적 갈등과 혼란을 예시하고 있다. 순혈주의를 숭상하는 분위기가 강한 우리 사회에서 혼혈족들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어떤 관계를 맺어야 하는지 고민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연극 ‘오늘의 책은 어디로 사라졌을까’와 ‘누가 대한민국 20대를 구원 할 것인가’ 에서 묵직하게 사회적 질문 을 던져온 김재엽이 연출을 맡았다. 윤정섭, 이원재, 고수희와 같은 연기파 배우들이 극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미녀는 괴로워

~2012년 2월 5일 충무아트홀 대극장 5만~9만9000원. 문의 02-3485-8700




 동명의 인기 영화를 원작으로 한 뮤지컬 ‘미녀는 괴로워’가 2008년 초연 후 두 번째로 관객 앞에 섰다. ‘미녀는 괴로워’는 노래실력은 훌륭하지만 뚱뚱한 여성 한별이 전신 성형을 통해 완벽한 미모와 실력을 갖춘 ‘제니’로 거듭나면서 이어지는 해프닝을 담았다. 특수 분장으로 거대한 몸집을 가졌던 한별이 사랑스러운 매력의 주인공 제니로 변하는 장면은 관객에게 재미를 선사한다. 또한 이 극의 백미는 콘서트에서나 볼 수 있을 법한 여자 배우들의 가창력. 폭발적인 제니의 노래는 관객을 압도한다. 대중에게 친숙한 바다, 규리(카라), 오만석, 이종혁, 김태균(컬투)이 출연한다.







겨울연가

~2012년 3월 18일 명보아트홀 하람홀 전석 5만원. 문의 070-7019-6707




 드라마 ‘겨울연가’가 방영된 지 10년이 지났다. 한국과 일본의 시청자들을 사로잡으며, 성인을 위한 동화 ‘겨울연가’는 이미 하나의 브랜드가 됐다. 드라마 방영 이후 DVD와 관광 상품, 애니메이션으로 재탄생했고, 2006년에는 뮤지컬로 제작돼 일본에서 공연했다. 그 후 5년 만에 한국 무대에 오른 뮤지컬 ‘겨울연가’는 다시 한번 관객에게 첫사랑의 애틋함을 전한다. 원작에서 활약했던 윤석호 감독과 작곡가 이지수가 드라마의 감성을 뮤지컬로 이어갔고, 다수의 뮤지컬을 제작해온 연출자 유희성과 작가 오은희가 함께했다. 드라마의 배경이 됐던 남이섬의 메타세콰이어 길이 무대에 재현된다.



버자이너 모놀로그

~2012년 1월 29일 충무아트홀 소극장 블루 전석 4만5000원. 문의 1666-8662




 1998년에 뉴욕에서 초연한 연극 ‘버자이너 모놀로그’는 여성의 성기를 소재로 삼아 여성들의 다양한 고민을 직설적으로 이야기한다. 관람 전, 관객은 극의 내용을 조금 부담스러워할 수 있다. 하지만 곧 생각이 바뀐다. 소중함에 비해 너무나 쉽게 상처받고 있는 여성의 성을 진지하면서도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어서다. ‘버자이너 모놀로그’는 2001년 한국에서 초연한 후 여러 차례 공연됐다. 일인극으로 소개된 적도 있으나, 이번 공연은 세 배우가 출연해 토크쇼 형식으로 진행한다. 김여진, 정애연, 이지하, 정영주가 출연하고, 다른 배우들이 깜짝 게스트로 등장해 재미를 더한다.







극적인 하룻밤

~2012년 1월 22일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 2만5000~3만5000원. 문의 02-762-0010




 “사랑의 상처는 새로운 사랑으로 치유된다”는 많은 멜로드라마에서 반복하는 대사다. ‘극적인 하룻밤’의 주인공 남녀 역시 예상치 못한 곳에서 만나 그들을 몸서리치게 했던 옛사랑의 흔적을 지우는 동시에 새로운 기억을 만들어낸다. 극은 남녀가 첫 만남에서 하룻밤을 함께 보낸다는 설정으로 관객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현재를 사는 젊은이들이라면 공감할 만한 솔직한 대사는 재미에 한 몫 한다. 민준호?장윤진, 최대훈?김보나, 최지호?박민정, 성두섭?손수정의 서로 다른 4가지 버전 캐스팅을 골라보는 재미 역시 극적인 하룻밤의 관람 포인트다.



쉬 러브즈 미

~2012년 1월 29일 대학로 SH아트홀 4만~6만원. 문의 02-588-7708




 1963년에 브로드웨이에서 초연한 ‘쉬 러브즈 미’는 펜팔로 시작되는 러브 스토리이다. 얼굴은 모르는 채 편지로 호감을 나눴던 상대가 다름아닌 늘 티격태격했던 회사 동료였다는 사실. 이 상황을 남자가 먼저 알게 되면서 둘의 사랑은 편지지 밖에서도 싹튼다는 이야기다. 최근 여타 자극적인 멜로물과는 달리 잔잔한 로맨스가 극의 주된 분위기라는 게 ‘쉬 러브즈 미’만의 특징이다. ‘지붕 위의 바이올린’의 작사·작곡가인 쉘던 하닉과 제리 복 콤비는 이 작품에서도 감성적인 선율을 들려준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