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주 풍력단지 없던 일 되나

중앙일보 2011.12.27 00:27 종합 23면 지면보기
전북 무주군에 추진 중인 풍력발전단지 조성 사업이 국유림 사용 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무산 위기에 놓였다.


산림청 “덕유산 훼손 우려”
국유림 사용허가 결국 못받아

 전북도는 최근 서부지방산림청으로부터 “무주 풍력단지 조성 지역은 개발보다는 보존의 필요성이 높다고 판단돼 협의가 불가능하다”는 공문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전북도와 무주군은 2012년까지 1000억원을 들여 삼봉산(무풍면)· 조항산(부남면) 일대에 총 34.7㎿ 규모의 풍력발전기 21기를 건립하기 위해 사전 환경성 검토를 마치고 산림청과 국유림 사용허가 문제를 협의해 왔다.



 그러나 서부지방산림청은 “풍력발전단지 조성 예정 지역은 덕유산국립공원·백두대간보호구역 등이 인접해 있으며, 이 사업을 할 경우 대규모 산림 훼손이 불가피하고 급격한 환경변화에 따른 산림생태계의 심각한 불균형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또 산사태 등 재해 위험과 수원 함양 및 수질 보전 기능 저해도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발전기 소음 발생으로 주민 정서와 안정을 해칠 우려가 커 민원이 제기되는 점도 국유림 사용허가 협의 불가의 이유로 들었다.



 무주 풍력발전단지는 지난해 7월 착공할 계획이었으나 일부 주민의 반발과 국유림 사용 협의 지연으로 착공조차 못 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당초 24기(40㎿)로 예정됐던 사업 규모가 21기(34.7㎿)로 축소됐다.



장대석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