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병만, 유재석 제치고 ‘올해 빛낸 개그맨’ 1위

중앙일보 2011.12.20 00:00 종합 32면 지면보기
김병만(左), 유재석(右)
‘달인’ 김병만(36)이 여론조사기관 갤럽이 선정한 ‘2011년을 빛낸 개그맨’ 순위에서 1위에 올랐다.



 김병만은 갤럽이 지난달 18일부터 이달 6일까지 전국 13세 이상 남녀 1728명을 대상으로 벌인 여론조사에서 42.5%의 지지율을 기록해 올 최고의 개그맨으로 선정됐다.



2위는 유재석(32.6%), 3위는 이수근(24.3%), 4위는 최효종(19.7%), 5위는 잠정 은퇴를 선언한 강호동(15.1%)이 차지했다. 이경규(6위), 김원효(7위), 박명수(8위), 유세윤(9위), 안영미(10위)가 뒤를 이었다. 여론조사의 신뢰수준은 95%이며 표본 오차는 ±2.4%포인트다.



 김병만은 2007년 조사에서 0.1%의 지지율로 59위를 기록한 뒤, 2008·2009년 9위, 2010년 15.4%로 4위를 하며 꾸준히 상승세를 보여왔다. 그는 KBS 개그콘서트에서 ‘달인’ 코너로 3년 11개월 간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달인’은 지난달 13일 마지막 방송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김병만은 현재 JTBC 예능 프로그램 ‘이수근, 김병만의 상류사회’ ‘신동엽, 김병만의 개구쟁이’에 출연 중이다.



김효은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