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이성헌 의원 출석 요구

중앙일보 2011.12.19 00:40 종합 20면 지면보기
한나라당 이성헌(53·서대문갑·사진) 의원이 검찰로부터 소환 통보를 받았다.


부산저축 관련 로비자금 받은 의혹
이 의원 “그런 돈 받은 사실 없다”

 18일 검찰 등에 따르면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부장 최재경)는 이 의원이 부산저축은행이 투자한 아파트 사업과 관련해 로비 자금 일부를 건네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최근 이 의원에게 검찰에 출석해달라고 요청했다. 부산저축은행이 투자한 경기도 용인 상현지구 아파트 시행사 대표 이모씨는 2007년 모 통신업체 대표 이모(55)씨에게 “용인시장에게 부탁해 분양 승인이 날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청탁과 함께 현금과 수표 3억1000만원을 건넸다. 통신업체 대표 이씨는 부산저축은행그룹 수사 과정에서 이 사실이 드러나 지난 8월 검찰에 의해 기소됐고 최근 1심에서 징역 1년3월, 추징금 3억원을 선고 받았다.



 재판과 검찰 조사 과정에서 이씨는 “이 의원을 통해 용인시장에게 청탁하려 했으며 받은 돈 3억1000만원 중 일부를 이 의원에게 건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금로 대검 수사기획관은 “이 의원 과 관련한 사실은 일절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통신업체 대표 이씨와는 초등학교 동창 사이로 가끔 만나는 사이였지만 돈을 받거나 부산저축은행 아파트 사업과 관련한 부탁을 받은 사실은 없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이 의원은 “변호사를 통해 검찰에서 확인차 와달라는 연락을 받았지만 국회 회기 중이기 때문에 내년 1월 12일 이후 출석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2007년 당시에는 국회의원 신분도 아니었고 당시 용인시장과는 잘 알지도 못하는 사이였다. 아마도 통신업체 대표 이씨가 자신의 형량을 줄이기 위해 거짓말을 하는 것 같다”며 “갑자기 터무니없는 보도가 나와서 황당하다”고 덧붙였다.



이동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