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나영이 아버지 "알리 노래, 매우 불쾌"

온라인 중앙일보 2011.12.15 11:02
[사진=알리 공식클럽 홈페이지]
  "우리 딸을 소재로 한 노래가 나왔다는 소식을 듣고 깜짝 놀랐어요. 아이 뜻과는 다르게 적혀진 가사였어요. 상당히 불쾌했습니다."


"좋은 의도는 이해…어쨌든 폐기 처분하겠다니 고마울 따름"…
알리 측 "희망을 잃지 말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다" 자책감에 눈물 펑펑

나영이 아버지(58)는 최근 논란이 불거진 가수 알리의 노래 `나영이`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감추지 못했다. `나영이`는 알리가 작사 작곡해 최근 정규 1집에 수록한 곡으로, 2008년 `조두순 사건` 피해자 나영이 사건을 소재로 했다. 그러나 노래에 대한 정당성 논란과 더불어 `청춘을 버린 채 몸 팔아 영 팔아 빼앗겨버린 불쌍한 너의 인생아` 등의 가사가 사건 본질과 다르고 선정적이라는 비난이 일었다. 결국 알리 측은 14일 해당 노래가 들어간 앨범을 전량 회수, 폐기처분하기로 했다. "이번 일로 인해 다시 한 번, 아픈 상처를 되새겼을 것을 생각하면 죄송한 마음뿐"이라는 사과의 입장도 전했다. 그러나 여전히 논란은 뜨겁다. 인터넷에서는 "위로한답시고 상처를 다시 준 꼴"이란 비난 의견이 쏟아지고 있다.



"목소리가 이상하죠? 밤새 잠을 못 자다 새벽4시에 겨우 잠들었어요." 15일 오전 통화한 나영이 아버지의 목소리는 다소 잠겨 있었다. 그의 메일함에는 안부를 염려하는 지인들의 메일이 빗발쳤다고 한다.



"우선 `나영이`라는 이름이 노래 제목으로 사용되는 것이 불쾌했어요. 이 땅에 `나영이`란 이름을 가진 많은 아이들이 상처받을 수도 있잖아요. 이제 나영이라는 이름을 안 불러줬으면 좋겠다는 마음이거든요."



그는 앨범 판매 금지 가처분 신청을 내려고 마음 먹었지만 알리 측이 앨범을 전량 회수, 폐기처분 한다는 소식을 듣고 일단 마음을 가라앉혔다. "가수 쪽에서 사전에 이런 노래가 나온다고 이야기 해주거나 양해를 구한 적도 없었어요. 가사 내용이 너무 암울해요. `마음이 더럽혀졌다` 부분은 사건과도 다릅니다. 스스로 마음을 더럽힌 것과 사고로 더럽혀진 것은 엄연히 다르잖아요. 왜 우리 딸 마음이 더럽습니까."



나영이도 노래 발매 소식을 알고 있다고 했다. "요즘에 과제물 숙제 하다 보면 인터넷 많이 하거든요. 어찌하다가 보게 된 모양이에요. 그런데 저에게 말도 하지 않고 내색 안 해요. 제가 컴퓨터에 앉아 있으면 `아빠 뭐 봐?`하면서 제 눈치를 살펴요. 그런 모습을 보면 더 마음이 아픕니다."



현재 나영이는 초등학교 6학년에 재학 중이다. 내년엔 중학교에 입학한다. "지난 해 배변 주머니 제거 수술 이후 일상 생활은 그래도 많이 나아진 편입니다. 하지만 체육 시간 등 갑자기 이동해야 할 때는 불편해요. 화장실도 자주 다녀와야 하고요."



그는 이번 논란에 대해 꼭 하고 싶은 말이 있다고 했다. "가수가 좋은 의도로 했다면 충분히 이해는 합니다. 그래도 현실적으로 봤을 때 가사나 제목은 분명히 부적절했다는 겁니다. 어쨌든 앨범을 폐기 처분하겠다니 그것은 고마울 따름입니다."



한편 알리 측은 14일 밤 보도자료를 내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알리는 소속사 트로피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나영이`라는 곡은 앨범을 준비하면서 가장 애착이 가고 소중했지만 가장 조심스럽기도 했던 곡"이라며 "드러나지 않는 사회의 어두운 면을 노래로 담아 ‘Trust your mind(너 자신을 믿어라)’ 라는 가사처럼 나영이에게 자신을 믿고 희망을 잃지 말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또 "`청춘을 버린 채 몸 팔아 영 팔아 빼앗겨버린 불쌍한 너의 인생아` 라는 가사는 피해자가 아닌 가해자의 파렴치한 인격을 비판한 것이었다"면서 "정확한 가사의 의미를 전달하지 못했다는 점은 전적으로 노래를 만든 제 과오다. 하지만 저의 진심은 피해자를 생각하고 쓴 것은 절대 아님을 알아주시길 정중히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일부 매체에 의하면 알리는 논란 이후 자책감에 펑펑 운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알리는 최근 KBS2 `자유선언 토요일-불후의 명곡2`에 출연해 뛰어난 가창력으로 주목을 받았다. 알리는 이 방송에서 `알리`라는 예명은 개성 있는 이름을 찾던 중 나왔으며, `타이슨으로 하자`는 의견도 있었지만 여자인데 너무한 것 같아 무하마드 알리에서 따온 예명을 갖게 됐다는 내용을 전하기도 했다.



김진희 기자



▶다음은 가수 알리가 발표했던 노래 `나영이`의 가사 전문.



하늘에서 내려온 빛과 바람소리

낙엽을 태우네 눈보라를 태우네



땅 끝에서 퍼지는 깊은 바다소리

태양을 비추네 하늘을 비추네



살아 숨쉬는 것 조차 힘에 겨워 이렇게 해가 저물길 기다리네

이제 도망가지 않아 마주서서 이렇게 달이 떠오르길 기다리네



어린 여자아이의 젖은 눈 사이로 흘러나오는 회색빛깔

청춘을 버린 채 몸 팔아 영 팔아 빼앗겨버린 불쌍한 너의 인생아



어지러운 세상 그 속에서 따뜻한 찬란한 그 사랑을 바랄 때

Can you feel 느낄 수 있을까

더럽혀진 마음 그 안에서 진실한 순결한 그 사랑을 원할 때

Can you do that 지킬 수 있을까



이리저리 둘러봐도 믿을 수가 없는 세상 이리저리 둘러봐도

세상이 빠르게 흘러간대도 시간이 우릴 버리고 간대도

Trust your mind. Trust your mind













◆ 관련기사



▶ 알리, 공식사과후에 더욱 거세진 비난 왜

▶ 알리 측 "앨범 전량 폐기, 음원 삭제할 것"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