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나라당 뼛속까지 바꾸겠다”

중앙일보 2011.12.15 00:50 종합 1면 지면보기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와 남경필 의원 등 쇄신파 의원 7명이 14일 국회에서 전격 회동해 “재창당을 뛰어넘는 쇄신과 변화를 이룬다”는 데 합의했다. 이에 따라 정태근·김성식 의원 탈당을 불러온 박근혜계와 쇄신파 간의 ‘재창당 갈등’은 하루 만에 수습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박 전 대표는 다음 주께 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박근혜, 재창당 수용 시사

 이날 회동에서 쇄신파 의원들은 “인적 쇄신은 물론 당명(黨名)도 바꾸는 등 당의 내용과 형식을 바꿔야 한다”고 요구했고, 박 전 대표도 “한나라당을 뼛속까지 바꿔야 한다”고 공감했다. 박 전 대표는 “신뢰를 얻어내면 당명을 바꾸는 것도 논의할 수 있다”고 말해 재창당 논의를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회동 후 황영철 의원은 “박 전 대표와 쇄신파가 본질적으로 의견이 다르지 않다는 것을 확인했다” 고 말했다.



신용호 기자











◆ 관련기사



▶ 박근혜 "어디 앉아요" 2년7개월만에 의총 참석

▶ 박근혜, 쇄신파에 "친박은 없다" 계파 해체 선언

▶ 황우여 원내대표 "김성식·정태근 탈당계 수리 못해"

▶ "박근혜, 내사람 안심는다…친박 무임승차 안돼"

▶ 친이계 조해진 "이 대통령 스스로 탈당할 수도"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