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은 시험에 인문학 문제 왜 나왔을까?

중앙일보 2011.12.15 00:36 경제 8면 지면보기
“세대 간 가치관의 차이에 대해 논하시오.”



 대학 사회학과의 기말고사 문제가 아니다. 한국 최고의 경제 엘리트가 모인다는 한국은행의 2012년 신입행원 논술 문제다. 가족관·결혼관 등에서 나타나는 세대 간 차이에 대해 쓴 지원자가 다수 있었다고 한다.



 한은은 최근 1차 서류전형, 2차 필기시험, 3차 면접시험을 거쳐 52명의 합격자를 확정했다. 서류전형에는 4000여 명이 몰렸고, 이 중 1000명 정도가 통과했다. 400점 만점의 필기시험은 전공학술(200점)·전공논술(100점)·일반논술(100점)로 구성됐다.



전공학술은 경제학·경영학·법학·통계학·전산학 등 5개 전공에 대한 객관식·주관식 문제를 푸는 시험이다. 전공논술도 국제 자본 이동(경제학) 등 전공 지식이 있으면 답할 수 있는 주제가 나왔다. 수험생을 가장 애먹인 것이 바로 일반논술이다. 인문학적 소양 없이는 답하기 힘든 주제가 나왔기 때문이다. 답안지도 B4 용지 3장이 주어졌다. 한은 관계자는 “전공 공부에만 함몰되다 보면 기본적 소양이 부족해질 수 있다”며 “사고의 폭이 넓고 다양한 능력을 갖춘 인재를 뽑기 위해 지난해부터 일반논술 시험을 채택했다”고 말했다. 이제는 경제만 잘 안다고 한국은행에 들어가기 어려워졌다는 얘기다. 이렇다 보니 신입행원 중에는 경제·경영학을 복수 전공했지만 원래 전공은 영문학인 합격자도 포함됐다. 한은의 이런 변화는 지난해 4월 김중수(사진) 총재가 취임하면서 본격화했다. 김 총재는 평소 “이공계의 기초가 ‘수·물·화(수학·물리·화학)’라면 인문계는 ‘문·사·철(문학·역사·철학)’에 대한 기초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임직원에게 “경제 현상은 물론 시사 문제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말도 자주 한다고 한다.



김선하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