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영준 전 차관 소환 … SLS 술 접대 집중 조사

중앙일보 2011.12.15 00:18 종합 18면 지면보기
MB 측근 소환, 사촌처남은 구속 SLS그룹에서 향응을 받은 혐의로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이 14일 서울중앙지검에 출두하고 있다(왼쪽). 이명박 대통령의 사촌처남 김재홍 KT&G복지재단 이사장도 제일저축은행에서 청탁과 함께 4억원을 받은 혐의로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뒤 구속 수감됐다. [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14일 박영준(51) 전 지식경제부 차관을 소환해 2009년 5월 일본 출장 길에 SLS그룹 측으로부터 술 접대 등을 받은 사실이 있는지를 집중 조사했다.



박 전 차관은 당시 SLS그룹의 일본 지사장 권모(48)씨로부터 술값과 승용차 렌트 비용 등으로 30만 엔(당시 환율로 약 400만원) 상당의 접대를 받은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이국철(49·구속기소) SLS그룹 회장은 “박 전 차관이 일본에서 권씨로부터 400만~500만원 상당의 접대를 받았다”고 주장했으나 박 전 차관은 “당시 술값은 SLS가 아니라 지인인 강모씨가 계산했다”며 이 회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었다.



 하지만 권씨는 지난달 말 검찰에 출석해 “강씨가 술값을 낸 2차 술자리가 아닌 3차 술자리 비용 20만 엔(당시 환율로 265만원)과 렌터카 비용 10만 엔(132만원)을 내가 SLS법인카드로 계산했다”고 진술했다.



검찰은 박 전 차관이 SLS 측의 접대 사실을 알고도 고의로 이 회장을 고소했는지를 조사한 뒤 무고 혐의 적용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박 전 차관은 이날 오후 3시50분쯤 BMW승용차 편으로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해 “사실관계를 당당하게 밝히고 (권씨와의 대질신문 요청을 받으면) 검찰 처분에 따르겠다”고 답한 뒤 조사실로 향했다.



이동현 기자











◆ 관련기사



▶ 박영준 "진술 그대로" 11시간 조사후 귀가

▶ 김윤옥 여사 사촌 김재홍씨 구속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