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LGPA 내년 개막전 내일 중국서 열린다

중앙일보 2011.12.15 00:00 종합 33면 지면보기
김하늘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는 16일 중국에서 새해를 맞는다.


현대 차이나 … 김하늘 등 출전

 현대 차이나 레이디스 오픈이 중국 샤먼의 동방하문골프장(파72·6414야드)에서 열린다. 12월에 열리는 대회지만 상금랭킹 등 기록은 이듬해 열리는 대회로 계산한다. 2007년 대회를 창설할 때 11월에 열려다 일정이 맞지 않아 뒤로 밀리면서 생긴 일이다. 12월에 열고 그해 시즌에 포함시킬 수 있었지만 ADT 캡스 챔피언십이 시즌 마지막 대회로 계약돼 조건이 맞지 않았다. 결국 이 대회는 한 해의 마지막 대회이면서 이듬해 개막전이라는 독특한 성격을 갖게 됐다.



 KLPGA와 중국골프협회(CGA)가 공동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한국·중국·대만·태국 등에서 활약하고 있는 총 108명의 선수가 출전한다. 총상금 25만 달러(약 2억9000만원) 우승상금 4만5000달러(약 5200만원) 2011년 시즌 3관왕 김하늘(23·비씨카드)을 비롯해 2011년 시즌 상금 2위 심현화(22·요진건설), 4위 양수진(20·넵스), 5위 정연주(19·CJ오쇼핑) 등이 출전해 시즌 첫 우승을 노린다.



 이 대회는 선수들에게 매우 부담을 준다. 한 해 동안 쉼 없이 달려온 선수들은 체력이 거의 바닥났고, 몸도 여기저기 아프다. 좋은 스윙과 인내력 같은 기본이 충실해야 우승할 수 있다. 김하늘은 유력한 우승 후보지만 체력이 떨어져 어려운 경기를 예상하고 있다. 그는 지난주 대만에서 열린 이벤트 대회 ‘스윙잉 스커츠’에서 피로를 이기지 못해 2라운드를 앞두고 기권했다. 김하늘은 “며칠 쉬어서 좀 괜찮긴 하지만 그래도 체력이 관건이 될 것”이라고 했다.



 몸 상태가 나빠 출전하지 않는 선수도 있다. 2011 러시앤 채리티 클래식에서 우승했던 이승현(20·하이마트)은 발목이 좋지 않아 대회 출전을 포기했다.



 J골프에서 1, 2라운드는 오후 2시50분부터, 3라운드는 오후 1시40분부터 생중계한다.



이지연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