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박태준 1927~2011.. 기억나십니까, 38년 전 박태준 ‘쇳물 신화’ 첫 장면

중앙일보 2011.12.14 01:35 종합 1면 지면보기


한국의 ‘철강왕’ 박태준 포스코 명예회장이 13일 타계했다. 84세. “제철소는 아무나 하는 게 아니야. 하지만 임자는 할 수 있어.” 1967년 박정희 대통령이 그에게 던진 한마디. 이후 박 회장은 한국경제의 초석을 다진 거인으로 우뚝 섰다. 그는 73년 6월 9일 첫 쇳물이 쏟아지자 목청껏 만세를 부르면서도 전날 제철소 내 큰 사고로 시무룩한 표정을 지었다(사진).



▶박태준 "당신 거짓말쟁이 아닌가" DJ '면접시험'

▶38년전 박태준, '쇳물' 만세 부르면서 시무룩…왜?

▶"박태준 회장, 재산 없어 딸 집에 얹혀 살았다"

▶박태준, 포철 건설 때 마신 모래먼지 탓에 폐 절제

▶'철의 사나이' 박태준 포스코 명예회장 별세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