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세계서 하나뿐인 6억짜리 시계

중앙일보 2011.12.14 00:20 경제 1면 지면보기


이탈리아 브랜드 불가리(BVLGARI) 모델들이 13일 서울 롯데백화점 에비뉴엘 불가리 매장에서 손목을 감싸는 뱀 모양의 ‘스네이크 하이주얼리 시계’를 선보이고 있다. 전 세계에 한 점씩만 존재하는 제품으로 다이아몬드와 에메랄드로 장식된 ‘세르펜티 하이주얼리 시계’(오른쪽·가격 6억원대)와 손목부터 팔에 이르기까지 7번 감기는 ‘세르펜티 7코일 시계’(가격 2억원대). [연합뉴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