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인 성관계, 포르투갈인의 절반 수준

중앙일보 2011.12.13 00:35 종합 22면 지면보기
한국인의 성관계 빈도가 세계 최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계 다국적 제약사인 일라이릴리는 최근 세계 13개국 34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성생활 패턴을 조사한 결과 한국인은 일주일에 평균 1.04회의 성관계를 가져 13개국 가운데 가장 낮았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한국을 포함해 미국·영국·오스트리아·벨기에·캐나다·체코·덴마크·핀란드·멕시코·포르투갈·루마니아·스위스 등 13개국 1만2063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이 가운데 한국인 응답자는 1005명이었다.


미 제약사 조사 … 13개국 중 최저

 한국인의 경우 파트너로부터 성관계를 회피당한 경험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가 48%로 나타나 세계 평균(33%)보다 높았다. 회피한 이유는 ‘피곤’과 ‘피로’가 가장 많았다.



 성관계가 가장 활발한 나라는 일주일에 평균 2.05회로 조사된 포르투갈이었다. 멕시코(2.03회), 루마니아(1.96회), 오스트리아(1.53회), 벨기에(1.44회), 스위스(1.43회) 등이 뒤를 이었다. 한국과 비슷한 수준의 나라는 핀란드(1.21회)와 덴마크(1.10회) 등이었다.  



심재우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