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상급식보다 노인 일자리” 행동 나선 춘천 노인들

중앙일보 2011.12.13 00:34 종합 22면 지면보기
춘천 지역 초등학교의 전면 무상급식 실시를 놓고 강원도와 춘천시가 힘겨루기를 하고 있는 가운데 춘천의 노인·시민단체가 전면 무상급식에 반대하고 나섰다. 대한노인회 춘천시지회 등 7개 사회단체는 12일 춘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부유한 가정의 자녀와 저소득층 자녀에게 똑같이 무상급식을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전면 무상급식은 이를 공약한 사람(강원도 지사)의 책임으로 춘천시가 비용을 분담해서는 안 된다”며 “전면 무상급식보다 노인 일자리 창출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강원도-춘천시 힘겨루기 속
노인회 “시에서 분담 말라”

기자회견을 주도한 대한노인회 춘천시지회(회장 손기석·79)는 1만6000여 명의 회원을 둔 단체다. 현재 강원도는 최문순(55·민주당) 지사와 진보 성향인 민병희(58) 교육감의 공약에 따라 초등학교에 대한 전면 무상급식을 추진하고 있다. 강원도와 강원도교육청은 내년에 도 20%, 도교육청 60%, 시·군 20%의 비율로 예산을 분담하는 방안을 만들었다.



그러나 춘천시는 강원도의 전면 무상급식 방안을 거부하고, 어르신 일자리 창출을 위한 예산으로 올해보다 21억원 늘어난 41억원을 책정했다. 이광준(56·한나라당) 춘천시장은 “강원도와 도교육청이 전면 무상급식 예산을 시·군에 부담시키려면 사전에 협의를 했어야 한다”며 “이를 하지 않은 것은 자치권을 무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춘천=이찬호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