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 10% 수익에 원금 지키려면 지수형 ELS 가입

중앙일보 2011.12.07 00:41 경제 9면 지면보기
6일 주가연계증권(ELS)을 판매한다는 보도자료가 쏟아졌다. 동부·동양·미래에셋·신한금융투자·KDB대우증권 등이 30여 종을 일제히 내놨다. 모두 9일까지 판매된다. 전날에는 키움·한화·현대·KB투자증권 등이 ELS를 선보였다.


쏟아지는 ELS 상품 고르는 요령

 주식시장 침체로 주춤했던 ELS 시장이 다시 활기를 띠고 있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 3분기 ELS 발행규모는 7조7507억원으로 전 분기(10조5509억원)보다 27% 줄었다. 10월 발행액(1조7377억원)도 전달보다 1515억원 줄었다.





 8월 이후 ELS 발행액이 줄어든 것은 주식시장 하락 탓이다. 8월 2100선을 웃돌던 코스피지수가 1700선으로 내려앉으면서 일부 ELS는 원금을 까먹을 수 있는, 일명 ‘녹인(Knock-In) 베리어’ 수준까지 주가가 하락했다. 원금 손실 위험성이 부각되면서 ELS는 기피대상이 됐다.



 이후 시장이 1800~1900선의 박스권을 맴돌자 주가가 크게 하락하지만 않으면 수익을 낼 수 있는 ELS가 다시 주목받기 시작했다. 우리투자증권에 따르면 지난달 ELS 총 발행액은 2조6000억원을 웃도는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시장 분위기에 휩쓸려 무턱대고 ELS에 손댔다간 8월처럼 애간장을 태워야 할지 모른다. ELS에 투자하겠다면 무엇보다 자신의 투자 성향을 파악해야 한다.



 먼저, 원금은 절대 손해 볼 수 없다는 투자자라면 ‘원금보장형’이 답이다. 대신 낮은 수익률을 감안해야 한다. 예를 들어, 이번 주 동양증권이 내놓은 만기 1년, 코스피200과 S&P500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를 보자. 1년 뒤 두 지수 가운데 적게 오른 쪽의 상승분의 120%를 수익으로 준다. 예를 들어 코스피200이 10%, S&P500이 5% 올랐다면 6%(5%의 120%)의 수익을 거둘 수 있다. 원금을 까먹을 염려는 없지만 증시가 급등해도 ‘예금+알파’의 수익에 만족해야 한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와 같은 극단적인 경우 원금 손실을 볼 수도 있지만, 웬만해선 원금을 지키면서 조금 더 수익을 올리고 싶다면 ‘지수형’을 골라야 한다. 최근 동부증권이 선보인 ELS는 코스피200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조기상환 기회가 있는 만기 3년짜리 상품이다. 3년 내 대략 코스피지수 1000선이 무너지지 않는다면 연 11%의 수익을 챙길 수 있다.



 연 10% 정도 수익으로는 만족 못하겠다는 이들은 ‘개별종목형’이 적합하다. 미래에셋증권이 선보인 S-Oil과 대림산업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는 3년 내 주가가 45% 이상 떨어지지만 않으면 연 25% 수익을 얻을 수 있다. 그런데 올해 S-Oil의 연중 최고가는 17만원, 최저가는 8만1600원이다. 최고-최저 기준으로 주가가 반 토막 났다. 그만큼 원금 손실 위험이 크다는 의미다.



 매달 현금이 필요한 이들에게겐 ‘월지급식’ ELS가 대안이다. 우리투자증권이 8일까지 판매하는 코스피200과 S&P500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3년 만기 상품은, 매월 평가일에 두 지수가 모두 반 토막만 나지 않으면 원금의 1%를 수익으로 지급한다. 하철규 차장은 “1억원을 넣으면 100만원 정도가 현금으로 나오는 셈이라 고객 반응이 좋다”고 말했다.  



고란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