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모습 드러낸 ‘벤츠 여검사’ … 얼굴 가린 채 체포 압송

중앙일보 2011.12.06 01:51 종합 1면 지면보기


‘벤츠 여검사’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이창재 특임검사팀이 5일 이모 전 검사를 서울 자택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체포해 부산지검으로 압송했다. 검찰 관계자가 이 전 검사의 얼굴을 가린 채 부산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



송봉근 기자









◆ 관련기사



▶ 4500만원 받은 혐의 '벤츠 여검사' 구속영장

▶ 벤츠 제공 변호사, 의뢰인 승소액 수억 편취 의혹

▶ 변호사 법인카드로 피부관리실 다닌 '벤츠 女검사'

▶ "임신 '벤츠 女검사', 건강 고려하며 조사 중"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