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TBC 일요일 시청률 1~4위 휩쓸었다

중앙일보 2011.12.06 01:31 종합 2면 지면보기
윤호진 JTBC 기자가 진행하는 JTBC의 시사 프로그램 ‘탐사코드 J’. 매주 일요일 밤 11시20분 방영된다.


JTBC 프로그램이 4일 종합편성채널(이하 종편) 시청률 1~4위를 석권했다. 이 중 3개 프로그램은 케이블 방송에서 ‘성공 기준점’으로 여겨지는 1%를 넘겼다. 타 종편 채널에서는 1%를 넘긴 프로그램이 없었다.

종편 최고 행진 연나흘 계속



 시청률조사기관 AGB닐슨미디어리서치(전국 가구 기준)에 따르면 4일 오후 방송된 ‘TBC 추억여행 1부’가 시청률 1.345%로 종편 채널 중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JTBC 대하사극 ‘인수대비’가 그 뒤를 이었다. ‘인수대비’가 방영되는 오후 9시가 지상파 대표 예능프로 ‘개그콘서트’(KBS)와 9시 뉴스가 방송되는 시간임을 고려하면 순조로운 출발이라는 평가다. ‘인수대비’는 3일 첫 방송에서도 1.7%(수도권 가구)를 넘어서 당일 종편 채널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4일 방송된 ‘인수대비’(2회)에서는 어린 인수(함은정)가 본격적으로 야망을 드러내며 도원군(백성현)과 혼례식을 올리는 장면이 방영됐다. <관계기사 28면>



 3위는 탐사보도에 대한 중앙일보와 JTBC의 저력을 보여준 ‘탐사코드J’였다. 역시 1%를 넘었다. ‘죽음의 가스 라돈’의 위험을 경고하고, 영화감독 심형래와의 단독 인터뷰를 내보냈다. 이어 ‘JTBC 개국특집 1980’, TV조선 ‘창사특집 다큐-최초 공개 인사이드 DMZ’ 순이었다.



 또 다른 시청률 조사 기관 TNmS(전국 가구) 집계도 비슷했다. ‘탐사코드J’가 1위에 올랐고, ‘TBC추억여행 1부’와 ‘인수대비’가 각각 2위와 4위였다. TV조선 ‘최초 공개 인사이드 DMZ’는 3위, MBN 시트콤 ‘갈수록 기세등등’이 5위를 기록했다.



임주리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