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이탈리아 몬티 총리 “월급 안 받겠다”

중앙일보 2011.12.06 00:29 경제 1면 지면보기


이탈리아 마리오 몬티 총리(오른쪽)가 4일 예산 삭감 등 300억 유로 규모의 긴축재정안을 발표했다. 회견장에 나온 엘사 포르네로 복지부 장관(왼쪽)은 “국민의 희생이 필요하다”는 말을 하려다 울음을 터뜨렸다. 몬티 총리는 “월급을 받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로마 로이터=뉴시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