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외수 그리고 ‘사이보그’

중앙선데이 2011.12.03 21:51 247호 34면 지면보기
“없이 살 땐 손님만 오면 싸웠어. 난 소주에 김치 한 접시면 좋은데, 그것이 여자로서 수치스럽다는 거야.
그래도 이 사람 매일 평균 이삼십 명분 밥을 해댔지. 많을 땐 팔십 명까지.

권혁재 기자의 '不-완벽 초상화'

그 탓에 허리에 박은 철심이 세 개여. 사이보그지. 두 살 때 여읜 어머니를 이 사람에게 느껴.”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