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구식 의원 비서가 선관위 홈피 공격

중앙일보 2011.12.03 02:00 종합 1면 지면보기
최구식 의원
지난 10·26 서울시장 보궐 선거 당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박원순 후보 홈페이지를 마비시킨 범인이 한나라당 최구식 의원실 수행비서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이버 테러를 통한 사상 초유의 선거방해 행위로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10·26 보선 날 … 박원순 홈피도 마비시켜
경찰 “젊은층 투표 방해하려 사이버 테러”
최구식 “내가 연루됐다면 의원직 사퇴”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선관위 홈페이지에 대한 분산서비스거부(DDoS) 공격을 지시한 혐의(정보통신망법 위반)로 최 의원실 수행비서(9급) 공모(27)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은 공씨의 부탁을 받고 사이버 공격을 진행한 IT업체 대표 강모(25)씨 등 3명에 대해서도 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공씨는 선거 하루 전인 10월 25일 고향 후배인 강씨에게 전화를 걸어 선관위 홈페이지 공격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강씨와 김모(27)씨 등은 선거날인 26일 200여 대의 좀비 PC를 동원해 선관위 홈페이지를 DDoS 방식으로 공격해 2시간여 동안 마비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또 강씨 등으로부터 “공씨 지시로 박 후보의 홈페이지도 같은 방법으로 공격했다”는 진술을 확보해 이에 대해 수사 중이다. 당시 박 후보의 홈페이지도 DDoS 공격으로 불통이 됐다.



 공씨는 자신의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선거 당일 야당 성향의 젊은 유권자들이 투표소를 찾는 것을 방해하기 위해 사이버 테러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또 최 의원이나 한나라당 나경원 후보 캠프의 조직적 지시가 있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최 의원 등에 대한 소환조사도 검토 중이다.



이에 대해 최 의원은 “나는 사건 내용을 전혀 모른다”며 “내가 연루된 사실이 드러나면 즉각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한나라당 홍보기획본부장을 맡고 있다. 공씨는 지난해 9월부터 지난달 28일까지 최 의원실에서 수행비서 겸 운전기사로 근무해 왔다. 중앙선관위는 보도자료를 통해 “단순히 공무집행을 방해하는 수준을 넘어 공정한 선거관리를 위협하고 대한민국의 민주적 기본질서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밝혔다.



박성우 기자



◆분산서비스거부(DDoS· Distributed Denial of Service) =여러 대의 컴퓨터를 동원해 특정 사이트의 서버가 처리할 수 없을 정도의 트래픽을 유발하는 방법으로 성능을 떨어뜨리거나 시스템을 마비시키는 해킹 방법.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