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의정비 인상 저지하겠다는 공주시의원 둘

중앙일보 2011.12.03 01:04 종합 20면 지면보기
박병수(左), 이창선(右)
“온몸을 던져서라도 의정비 인상을 막겠다.”


7.7% 인상 조례안 반발
“올바른 의정활동이 먼저다”
춘천시의회는 인상 포기

 지방의회 의정비 인상을 반대하는 시민단체 관계자들의 얘기가 아니다. 충남 공주시의회 박병수(60·한나라당), 이창선(52·자유선진당) 의원의 말이다. 두 의원은 5일 공주시의회 본회의에 상정되는 공주시 의원 의정비 인상 조례안 처리를 저지하겠다고 공언하고 있다. 공주시 의정비심의위원회는 최근 내년 시의원 의정비를 올해 3120만원에서 3360만원으로 7.7%(연간 240만원) 올리기로 결정했다. 인상률은 의정비 인상을 결정한 전국 지방의회 가운데 최고 수준이다. 공주시의회 김일환 의정계장은 “그동안 충남도 내 16개 시·군의회 가운데 의정비 액수가 최하위권이어서 인상이 불가피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박 의원은 “공주시 재정 형편이 어려운 데다 주민 대다수가 원치 않는 상황에서 의정비만 올릴 수는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공주시 재정자립도는 지난해 19.1%에서 올해 17.1%로 낮아졌다. 이 의원도 “의정비 인상에 앞서 의정 활동을 제대로 했는지를 따져 봐야 한다”며 “집행부 견제를 제대로 못하는 상황에서 의정비까지 올린다면 지방의회는 설 자리가 없다”고 말했다. 두 의원은 의정비 인상을 막지 못할 경우 오른 의정비(월 20만원)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하기로 했다.



 한편 춘천시의회 정선자 의원 등 13명의 의원은 공동 발의했던 ‘춘천시의회 의원 의정활동비 등 지급에 관한 조례 일부 개정조례안(내년 의정비 1.55% 인상)’을 2일 철회했다.



이에 따라 춘천시의회의 내년 의정비는 동결된다. 양양군의회도 지난달 28일 조례심사특별위원회를 열어 의정비(3015만원)를 동결하기로 했다.



이찬호·김방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