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87년 이한열 숨지게 한 경찰용 SY-44 최루탄

중앙일보 2011.11.23 00:57 종합 2면 지면보기
22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김선동 민주노동당 의원이 터뜨린 최루탄은 시위 진압용 총류탄인 것으로 확인됐다. 차명진 한나라당 의원실이 확보한 최루탄 파편에는 ‘SY-44 총류탄 신관’이란 글자와 함께 ‘EC-85○○○’라는 식별 번호가 새겨져 있었다. SY-44는 1980년대 이후 시위 현장에서 경찰이 사용하던 발사식 최루탄이다. 1987년 6월 연세대 학생이었던 이한열씨를 숨지게 한 것도 이 최루탄의 파편이었다. 경찰은 “SY-44는 파괴력이 커서 위험성이 있었다”면서 “1998년 이후 사용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익명을 전제로 “최루탄 식별번호만 파악하면 출처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미 FTA 4년7개월 만에 비준

 앞서 경찰은 최루탄의 정체에 대해 “일반적인 경찰 진압 장비는 아니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경찰에서 현재 보유 중이거나 보유한 적이 있는 장비가 아니라는 것이었다. 경찰관계자는 본지의 확인 요청을 받은 뒤 “TV를 통해 접한 모습만 갖고 사제(私製)일 가능성이 크다는 판단을 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정봉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