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간 류우익 “탈북자 한국행 도와달라”

중앙일보 2011.11.23 00:31 종합 10면 지면보기
류우익(左), 양제츠(右)
중국을 방문 중인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22일 “중국에 체류 중인 탈북자들이 빨리 대한민국으로 들어올 수 있게 협조해 달라”고 중국 정부에 공식 요청했다. 양제츠(楊潔?·양결지) 중국 외교부장(장관)을 만나서다.


양제츠 만나 공식 요청

류 장관은 양 부장에게 “대한민국 통일부 장관으로서 중국과 관련해 주된 관심사는 탈북자 문제”라며 “탈북자들이 북한으로 송환되면 위험한 지경에 빠지게 되니 그런 일이 없도록 중국 측이 진전된 조치를 취해 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양 부장은 이에 대해 “북한의 불법 입국자(탈북자) 문제는 국내법과 국제법, 그리고 인도주의 원칙에 따라 타당하게 처리해 나갈 것”이라며 원론적인 답변을 했다.



 류 장관은 이에 앞서 중국 주재 한국상회 소속 기업인들과의 조찬 모임을 갖고 “대북 투자와 교역을 위한 그림을 그리고 꿈이 있겠지만 북한이 태도를 바꿀 때까지 당분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핵 개발과 도발을 멈출 때까지 대규모 식량지원·투자·교역은 중단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베이징=장세정 특파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