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9자주포 원점 타격, F15K는 북 후방 응징

중앙일보 2011.11.23 00:30 종합 10면 지면보기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1주년인 23일 우리 군이 같은 시간, 같은 장소에서 대규모 합동훈련을 실시한다. 1년 전 했던 것과 마찬가지로 23일 오후 1시 해병대 사격훈련을 실시하고, 2시33분 북한의 122㎜ 방사포 도발 재연에 대응하는 훈련을 한다. 그뿐만 아니다. 우리의 대응에 맞서 북한이 추가 도발에 나서고 공기부양정을 이용해 백령도를 점령하는 것을 가정한 대응 훈련도 실시한다.


북, 연평도 도발 1주년 11월 23일 … 그날 그 시간 맞춰 육해공 합동훈련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붕우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대령)은 22일 브리핑에서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교훈을 잊지 말자는 취지에서 지난해 상황이 벌어진 시간대에 훈련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북한의 연평도 재도발과 서북도서 기습 점령을 가정한 실제 기동훈련과 모의 공격훈련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훈련에는 K-9자주포와 다연장 로켓포 ‘구룡’, 공격헬기 ‘코브라’ 등 최근 서북도서에 증강된 전력이 모두 참여한다. 또 사거리 278㎞인 공대지미사일 슬램이알(SLAM-ER)을 장착한 F-15K 전투기와 우리 공군의 주력인 KF-16 전투기가 출격한 가운데 북한군의 공격 원점은 물론 후방지원 세력까지 타격하는 훈련으로 이어진다. 해상에는 한국형 구축함과 고속정이 참여한다.



훈련을 직접 지휘하는 정승조 합참의장은 “북한이 또다시 무모한 도발을 감행한다면 우리 군은 공군을 포함한 합동전력으로 도발 원점과 지원세력까지도 단호히 응징할 것”이라며 “우리에겐 적을 분쇄할 의지가 있고 충분한 능력이 있으며, 충분히 훈련돼 있다”고 강조했다. 군이 훈련 내용을 사전에 상세하게 브리핑한 것은 이례적이다.



정용수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