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계면활성제 없는 거품 적은 샴푸, 두피 건강에 좋답니다

중앙일보 2011.11.15 10:58
직장인 최모(41)씨는 최근 들어 두피가 가려우면서 머리카락이 눈에 띄게 많이 빠져 걱정이 이만 저만이 아니다. 특히 시도 때도 없이 머리가 가렵다 보니 주변 눈길을 피해 긁느라 고충이 크다. 이틀에 한번씩 머리를 감는데도 이처럼 가려운 증상이 심해지는 것이 이상해 며칠 전 헤어 케어 전문 매장을 찾았다. 혹시 탈모가 찾아 오는 것은 아닐까하는 걱정에서였다.



가을이 되자 탈모와 두피 가려운 이들 증가



가을이 되면서 최씨처럼 두피 문제를 호소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여름 내지쳐있던 두피가 가을이 되면서 본격적으로 문제를 일으키기 때문이다. 가려움은 물론 탈모가 제대로 시작되기도 한다. 사람의 모발은 여름철에 땀과 피지, 먼지와 같은 여러 오염원으로 공격을 받는다. 이로 인해 모근과 모발이 약해진다. 약해진 모근과 모발은 시간을 견디다 가을부터 탈모 증상으로 나타난다. 여기에다 가을 겨울엔 남성호르몬 테스토스테론의 분비가 많아진다. 테스토스테론은 탈모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머리카락 빠짐을 유발하는 단백질의 생성을 활발하게 한다.



탈모 예방과 두피 건강을 위해서는 모발의 주성분이 되는 단백질과 함께 모발의 영양 공급원인 비타민, 무기질, 미네랄 등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대표적인 음식은 녹차, 두부, 콩, 달걀 노른자다. 특히 녹차 속 폴리페놀은 남성호르몬이 활성화 되는 것을 방해하면서 탈모를 예방하는 효과를 낸다. 샴푸 방법도 중요하다. 일부 사람들은 두피를 깨끗이 한다며 손톱으로 두피를 자극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런 방법은 머리 피부에 손상을 주기 때문에 좋지 않다. 올바른 샴푸법은 헝클어진 머리카락을 빗을 이용해 잘 정리한 후, 손끝으로 머리 전체를 마사지 하듯 씻는 방식이다. 건성두피는 이틀에 한 번, 지성두피는 매일 머리를 감는 것이 좋다.

 

샴푸 속 황산염 계면활성제 가려움증 유발



랩 시리즈가 이달초 출시한 ‘루트 파워 리스토러티브’ 샴푸·헤어토닉·왁스 3종. 글루코사민과 인삼 뿌리 추출물이 들어 있어 건강한 모발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다.
샴푸 속 성분도 확인해보자. 일부 샴푸 속에 들어있는 특정 활성제가 문제를 일으키며 가려움과 염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샴푸 속에 들어있는 황산염 계면활성제는 두피 피질층을 손상시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황산염 계면활성제는 보통 세정효과를 높이기 위해 넣는데 이 성분이 있으면 거품이 많이 난다. 하지만 이는 두피를 건조하게 하고 가려움증을 유발한다.



남성 스킨케어 전문 브랜드 랩 시리즈(LAB SERIES)는 최근 황산염 계면활성제가 전혀 포함되지 않은 헤어 케어 제품을 출시했다. ‘루트 파워 리스토러티브’이다. 샴푸, 헤어 토닉, 왁스 3종류의 제품으로 구성됐다. 황산염 계면활성제가 없어 거품이 거의 나지 않는다. 최근에는 고급 샴푸일수록 거품이 적게 나도록 만들어진다.



‘루트 파워 리스토러티브’의 핵심성분은 ‘루트플렉스 5’이다. 글루코사민과 인삼 뿌리 추출물로 구성돼 있으며 두피 내 불순물을 제거하고 손상된 모발을 보호한다. 또 인산염(AMP)과 프로비타민B, 세트리모니엄 클로라이드, 에틸 판테놀 성분이 머리카락에 윤기를 주고 부드럽게 만들어준다. 이 성분을 담은 ‘루트 파워 리스토러티브 샴푸’를 쓸 때는, 물로 행구기 전 성분이 두피에 스며들도록 1~2분 정도 그냥 두는 것이 좋다. 자연스럽게 모공을 막는 불순물을 제거하고 두피에 활력을 준다. ‘루트 파워 리스토러티브 헤어토닉’은 모발 손상을 예방할 수 있도록 하는 세럼이다. 예민해진 두피와 모발을 보호하고 탄력을 준다. ‘루트파워 리스토러티브 왁스’는 다양한 헤어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랩 시리즈 커뮤니케이션팀 김정숙차장은 “머리카락이 짧은 남자들은 다른 기능보다도 두피 케어를 중심으로 한 관리가 중요하다”면서 “이번 랩 시리즈의 루트 파워 리스토러티브 샴푸는 단지 모발을 세정하는데 그치지 않고 두피에 좋은 성분이 스며들도록 고안됐다”고 강조했다.



<이보람 기자 boram85@joongang.co.kr/사진=랩 시리즈 제공>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