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오피스 값, 금융위기 이전 수준 회복

중앙일보 2011.11.14 00:22 경제 9면 지면보기
서울의 오피스 매매가격이 2008년 금융위기 이전 수준까지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에셋부동산, 매매가 지수 개발

 미래에셋부동산연구소는 2000년부터 올해 3분기까지 실제 거래된 오피스 매매가격 자료를 이용해 서울 오피스 매매가격 지수를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연구소에 따르면 서울의 오피스 매매가격 지수는 2008년 3분기 290.3으로 최고점을 기록했다. 2000년부터 2008년 3분기까지 연평균 가격 상승률은 13.4%로 같은 기간 종합주가지수 상승률(연평균 8~9%)보다 높았다. 여기에 임대수익률까지 고려하면 금융위기 이전까지는 오피스 투자로 큰 수익을 얻을 수 있었다는 분석이다.



 오피스 가격 지수는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1분기 217.6으로 최고점 대비 25%나 급락했지만 올해 3분기 299.4로 이전 수준을 완전히 회복했다.



 최근 새 오피스 공급이 많았음에도 공실률이 줄고 중소형 오피스의 인기가 올라가면서 가격을 끌어올렸다는 분석이다.



 연구소 관계자는 “오피스 매매가격이 고점을 회복하기는 했지만 등락을 반복하는 등 변동성이 심해 장기적인 가격 추이가 어떻게 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권영은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