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이라크 정부로 넘어간 후세인 궁 … 방 열쇠만 60개, 화장실은 29개

중앙일보 2011.11.09 02:42 종합 1면 지면보기


사담 후세인 전 이라크 대통령이 사용했던 바그다드 알파우궁(작은 사진)의 관할권이 7일(현지시간) 미군에서 이라크 정부로 넘어갔다. 미군의 이라크 철군 계획에 따른 조치다. 이 궁에는 60여 개의 방과 29개의 욕실이 있다. 미군 병사가 알파우궁의 방들을 열 수 있는 열쇠 꾸러미를 들고 있다. [바그다드 AP=연합뉴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