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레깅스 잘 입으려면

중앙일보 2011.11.08 01:13
정장 스타일에 활용한 레깅스. 트위드 재킷에 검은색 레깅스로 여성스러움을 강조했다. 레깅스는
보브, 재킷과 상의 지고트, 신발은 수콤마보니.
레깅스 춘추전국시대

호피 무늬로 섹시함 더하고, 데님 스타일로 슬림 효과



레깅스는 입을수록 매력적이다. 우선 특유의 신축성이 있어 날씬하거나 혹은 그렇지 않은 사람도 입을 수 있다. 활용도도 높은데, 스타일에 따라 바지처럼 활용하거나 스타킹 대신 입을 수 있다. 사실 바지보다 활동하기 편하고 스타킹보다 튼튼해 한번 입어보면 그 매력에서 쉽게 빠져 나오기 힘들정도다.



브랜드 데무(DEMOO)의 박춘무 디자이너 역시 “레깅스는 여러 룩에 레이어드 할 수 있어 실용적”이라며 “어린 학생들은 교복(스쿨룩)에 착용하고, 일반 성인과 중년층은 캐주얼, 빈티지, 정장 할 것 없이 자유자재로 매치하고 있다”고 말했다.



레깅스의 유행은 올 겨울에도 지속될 것으로 보이는데, 이번 시즌의 특징은 ‘화려함’과 ‘다양함’이다. 겨울에 입기 좋은 두툼한 니트 소재부터 클럽에 입고 가면 좋을 반짝이는 레깅스, 데님처럼 보이는 레깅스까지 다양하다.



레깅스가 다양해진 건 레깅스 스타일에 변화가 생겼기 때문이다. 레깅스가 처음 유행했을 때는 치마나 짧은 바지 안에 입는 소품에 불과했지만 지금은 레깅스 하나만을 하의로 입을 정도로 레깅스 자체가 하나의 패션 아이템이 됐다.



코데즈컴바인 하이커의 지혜원 팀장은 “레깅스가 부각될 수 있도록 다른 아이템을 배제하는 것이 트렌드”라고 설명했다. 긴 티셔츠나 외투에 두툼한 레깅스를 입고 부츠를 신으면, 그걸로 겨울 코디가 완성된다는 것. 지 팀장은“때문에 최근 레깅스도 기존에 볼 수 없었던 다양한 프린트가 들어가거나 고급스런 소재를 사용해 등장하고 있다”고 전한다. 실제 여러 색깔의 컬러 레깅스부터 레이스 문양, 가죽 패치워크, 도트나 플러워 무늬의 레깅스가 있는가하면 지퍼 트리밍에 니트나 가죽소재의 레깅스까지 그 종류는 일일이 열거할 수 없을 정도다. 한마디로 “레깅스 춘추전국시대”라는 것이 지 팀장의 설명이다.



데님처럼 나오는 레깅스도 인기다. 스키니 진과 레깅스의 중간 형태다. 지난해 처음 출시된 유니클로의 레깅스 팬츠를 시작으로 여러 브랜드에서 데님 스타일의 레깅스를 선보이고 있다. 아웃도어 브랜드의 레깅스도 눈에 띈다. 아웃도어 브랜드의 레깅스는 신축성이 좋고 운동이나 야외활동 시에 편안한 신체 상태를 유지해주는 기능이 더해졌다.

 

스타일과 체형에 맞게 레깅스 골라 입기



앞서 말했듯 레깅스는 어떤 스타일에도 어울리는 실용성이 장점이다. 정장은 물론이고 여성스러운 스타일이나 캐주얼 복장에도 잘 어울린다.



격식을 차린 정장에는 심플한 블랙 컬러의 레깅스가 무난하다. 하지만 정장이 검은색이라면 색깔이 들어간 레깅스를 고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다만 이때는 너무 튀어 보이지 않도록 톤 다운된 색깔로 고른다.



격식을 차린 자리가 아니라면 레깅스에 좀더 포인트를 줘도 좋다. 블랙 컬러가 강세인 겨울에는 온 몸을 검은색으로 휘감는 경우가 더러 있다. 이때 펄이나 스팽글처럼 튀어 보이는 장식이 있는 레깅스를 입으면 이것만으로 스타일이 달라진 느낌이 든다.



레깅스 패션이 빛을 발하는 룩은 캐주얼이다. 여성복 제인송(Jain Song)의 송자인 디자이너는 “최근 유행하는 야상 점퍼에 레깅스를 매치하면 상대적으로 다리가 날씬해 보인다”며 “여기에 부츠나 워커 스타일의 구두, 부티를 신으면 잘 어울린다. 야상 대신 트렌치코트나 케이프 코트 스타일에도 똑같이 적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야상과 입는 레깅스의 패턴은 좀더 발랄한 느낌이어도 좋다. 노르딕 패턴(눈꽃이나 사슴처럼 겨울을 연상시키는 문양)의 레깅스도 야상과 잘 어울린다.



레깅스를 입을 때의 주의점도 있다. “주름 없이 입는 것”이라고 코데즈컴바인 하이커 지 팀장은 조언한다. 발목까지 오는 9부나 10부 레깅스는 입고 활동하다 보면 무릎이나 허벅지 부분에 주름이 잡히기 때문이다. 다리가 짧아 보이고 옷맵시도 떨어져 보일 수 있다.



지 팀장은 “레깅스 끝에 고무줄을 연결해 발에 고리처럼 연결해 입으면 레깅스가 팽팽히 당겨져 주름이 잡히지 않고 다리 라인도 예뻐 보인다”고 덧붙였다.



스타일도 중요하지만 체형에 맞는 레깅스를 고르는 것도 빠뜨릴 수 없다. 다리가 두껍거나 짧은 편이라면 패턴이 화려한 것은 피한다. 길이가 긴 풀 레깅스나 발 고리가 있는 레깅스를 입으면 다리가 길어 보인다.



다리 옆 라인에 세로 절개가 들어간 것도 날씬해 보인다. 또 발목을 가린 상태에서 레깅스 색깔과 비슷한 앵클부츠나 워커를 신어주면 세련돼 보인다. 상의를 너무 길게 입으면 다리가 짧아 보일 수 있다. 상의는 허벅지 위 정도 오게 맞춰주면 좋다.



광택감이 있거나 니트처럼 조직이 두꺼운 소재는 다리가 더 두꺼워 보일 수 있다. 신축성이 있으면서 입었을 때 다리를 꽉 잡아주는 느낌의 스트레치 소재는 허벅지의 살을 조여줘 다리가 슬림해 보이는 효과가 있다. 다리가 말랐다면 밋밋한 레깅스보다 화려한 펄이나 패턴이 들어간 것을 고르면 좋다. 두툼한 니트 레깅스도 겨울에 제격이다. 보온은 물론 스타일리시한 느낌을 줄 수 있다.

① 따뜻한 니트소재의 레깅스. 코데즈컴바인 하이커.② 섹시한 느낌의 호피무늬 레깅스. 코데즈 컴
바인 하이커.③데님 스타일의 레깅스. 옆 라인에 세로 절개선이 들어가 날씬해 보인다. 데무.④ 노르딕 패턴의 레깅스. 신축성이 있는 스트레치 소재로 슬림한 효과를 준다. 네파.




<이세라 기자 slwitch@joongang.co.kr/사진=황정옥 기자

/모델=이수진(K-Plus)/헤어&메이크업=이경민 포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