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30 영남 계획’ 내년까지 수립

중앙일보 2011.11.04 00:02 종합 26면 지면보기
부산·대구·울산·경남·경북 등 5개 시·도가 수도권·중부권에 대응한 영남경제권 형성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합의했다. 허남식 부산시장, 김범일 대구시장, 박맹우 울산시장, 김두관 경남지사, 김관용 경북지사는 3일 울산 현대호텔에서 제4회 영남권 시·도지사 협의회를 열고 5개 항의 공동합의문을 채택했다.


부산·대구·울산시장, 경남·경북지사 공동 합의문

 이들은 합의문에서 5개 시·도 발전연구원의 힘을 결집해 ‘영남권 광역발전계획’을 수립하기로 했다. 이 계획은 2030년을 목표로 영남권의 중장기 비전과 전략을 제시하는 내용으로 내년 1월 착수해 10월까지 마치기로 했다. 이를 위해 5개 시·도는 1억원씩 용역비를 부담하는 등 행정·재정적 지원을 하기로 했다.



 또 ‘영남권 5개 시도 경제관계관회의’ 개최, 영남권 광역교통 인프라 확충을 위한 협력, 2008년부터 중단된 영·호남 시·도지사 협의회 재개도 다짐했다.



 5개 시·도지사는 지방의 경쟁력을 약화시키는 정부정책에 공동대응하기로 했다. 특히 수도권의 경제집중 완화에 역행하는 수도권정비계획법 개정 움직임, 취득세 감면기한 연장으로 인한 지방재정 악화에 대한 공동대응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영남권 시·도지사 협의회는 영남권 전체가 직면한 현안과제 해결을 위해 2007년 9월 구성됐다. 지난 6월27일 부산에서 열린 협의회에서는 동남권 신공항으로 인한 지역간 불화를 극복하고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울산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 등 국제행사의 성공을 위한 상호지원을 끌어냈다.



이기원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