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총파업” 깃발 들던 노조, 이젠 “군민 복지”

중앙일보 2011.11.03 00:28 종합 26면 지면보기
공무원 노사문화대상 … 행정기관 9곳 수상·인증 2일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공무원 노사문화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왼쪽부터 윤주용 경기도 공무원노조위원장, 김성렬 경기도 행정부지사, 조승호 전남 완도군 공무원노조 위원장, 김종식 완도군수, 맹형규 행정안전부 장관, 최영기 노사문화대상 심사위원장, 한견우 연세대 교수, 박기풍 국토해양부 기획조정실장, 유철규 국토부 공무원노조위원장.


전남 완도군은 지난 2004년 11월 불법단체인 전국공무원노조가 총파업을 했을 때 군의 행정이 마비되다시피 했다. 군청 공무원 600명 중 400명이 파업과 시위에 참여했기 때문이다. 이때 직원 29명이 징계를 당하면서 노조원의 반발도 커졌다.

공무원 노사문화대상 … 행정기관 9곳 수상·인증



 그러나 2006년 4월 합법적인 공무원노조가 결성되면서 완도군의 노사 관계는 달라지기 시작했다. 완도군 노조는 2009년 자체적으로 성과급 2억2000만원을 모아 29명의 청년 인턴을 채용했다. 지난 8월 태풍 무이파가 닥쳤을 때도 노조원들이 피해 복구 작업에 앞장섰다.



경기도는 지난해 11월부터 노사 합의에 따라 수도권 전철 1호선(서동탄~성북)에서 민원을 처리할 수 있는 ‘민원전철 365’ 서비스를 시작했다. 전철 1호선의 객차 1량을 개조해 민원서류를 발급하고 복지·건강·서민금융상담 서비스를 하고 있다. [김도훈 기자]
조승호 완도군 공무원노조위원장은 “노조원 사이에서 갈등과 대립보다는 군과 군민을 위해 노사가 소통하고 상생해야 한다는 생각이 자리를 잡았다”고 말했다. 전남 완도군은 2007년 이후 자치단체에 대한 각종 평가에서 138차례나 상을 받았다. 노조는 군청이 추진한 ‘도시와 어촌의 만남’ 행사나 명예면장·이장 위촉 사업에 적극 나섰다.



김종식 완도군수는 “완도군이 슬로시티 등 관광사업과 드라마 ‘해신’ 제작 등 영상산업에서 성과를 낼 수 있었던 것은 원만한 노사 관계가 밑바탕이 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완도군은 이런 노력을 인정받아 2일 공무원 노사문화대상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국무총리상은 경기도와 국토해양부가 받았다. 경기도는 지난해 8월 민원실을 하루 종일 개방하는 ‘24시간 언제나 민원실’ 서비스를 도입했다. 지난해 11월에는 수도권 전철 1호선(서동탄~성북 구간)의 1개 차량을 개조해 전동차에서도 민원을 처리하기 시작했다. 이런 서비스는 근무 조건이 달라지는 만큼 노조의 동의 없이는 실현하기 어려운 것들이다.



윤주용 경기도 공무원노조위원장은 “대화를 하면서 기존의 민원행정을 바꿔야 한다는 공감대를 이뤘다”고 말했다. 최근 경기도청이 민원인 60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한 결과 경기도 민원행정의 만족도는 98.6%로 나타났다. 유연채 경기도 정무부지사는 “노사가 소통해서 얻은 값진 성과”라고 말했다.



국토해양부 역시 노사가 단합해 다양한 봉사활동을 해왔다.



대구광역시와 강원도, 충청북도, 제주도, 대전광역시 대덕구, 경기도 구리시는 공무원 노사문화 우수행정기관 인증을 받았다.



글=최경호·유길용 기자

사진=김도훈 기자



◆공무원 노사문화대상=행정안전부가 공직 사회의 건전한 노사 문화 정착을 위해 지난해 처음 도입했다. 신청을 한 정부부처나 지자체를 대상으로 심사를 해 노사문화 우수기관으로 인증한다. 뛰어난 실적을 낸 곳에는 노사문화대상(대통령상 1곳, 국무총리상 2곳)을 수여한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