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중국서 연 173만 대 생산” 현대·기아차, 현지 제3공장 건설

중앙일보 2011.11.03 00:15 경제 4면 지면보기


현대·기아차가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의 수요를 맞추기 위해 현지에서 연산 173만 대 체제를 구축한다. 이를 위해 기아차는 중국에 2014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제3공장을 짓는다. 기아차는 2일 중국 장쑤(江蘇)성 난징(南京)시에서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과 뤄즈쥔(?志?) 장쑤성 서기 등이 참석한 가운데 ‘둥펑위에다기아 3공장 투자협의서’를 체결했다. 정 회장이 체결식에 앞서 장쑤성 옌청(鹽城)시의 기아차 2공장을 방문해 생산된 차량의 품질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소남영 둥펑위에다기아총경리, 설영흥 현대·기아차 중국사업총괄담당 부회장, 정 회장.
공유하기
광고 닫기